文정부 '고용 개선' 평가 속 대졸실업자 2년만에 또 사상최고...60만 명 돌파
文정부 '고용 개선' 평가 속 대졸실업자 2년만에 또 사상최고...60만 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졸 이상 실업자 수, 1년 전보다 5.0% 증가한 60만3000명...청년층 차지 비중 가장 높아
지난달 대졸 이상 비경제활동인구는 380만4000명....경제활동 포기하는 고학력 인구多

지난달 대졸 이상 실업자 수가 1년 전보다 2만9000명(5.0%) 증가하며 60만 명을 돌파했다. 2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다시 기록한 것이다.

19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전문대학교를 포함한 대졸 이상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5.0% 증가한 60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99년 6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직전인 2017년 4월에도 이와 같은 수준이었다가 올해 들어 또 최고치를 찍었다.

대졸 이상 실업자 중에선 청년층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았다. 올해 1분기 기준 전체 대졸 이상 실업자 수 51만1000명 중 15~29세 청년층이 22만4000명이었으며, 범위를 30대까지 넓혀 보면 총 35만5000명으로 절반 이상이었다.

통계 당국은 공무원 시험 접수가 있었던 지난달 실업자로 잡힌 '공시족' 청년층이 유독 많았던 영향이 작용했던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난달 대졸 이상 비경제활동인구는 380만4000명에 달했다. 일할 능력은 있으나 일할 의사가 없는 주부, 학생, 심신장애자, 구직 단념자 등이 비경제활동인구에 포함된다. 이 인구는 1999년부터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여 오다 올해 들어 1월 처음으로 380만명을 넘어선 후 4개월째 이를 유지하고 있다. 경제활동을 포기하는 고학력 인구가 과거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상황인 것이다.

한편 이날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브리핑에서 "각종 통계를 종합하면 고용 상황이 작년보다 개선되고 있고, 어렵기는 하지만 희망적"이라며 "그 배경에는 정책 성과도 있으며, 추경안이 통과되면 고용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은 "고용률 면에서 2018년 하반기 -0.3∼-0.1%였는데, 올해 들어 2월 이후 -0.1%와 1% 사이에 걸쳐있다"며 "고용률 면에서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장 힘든 세대인 청년세대 취업자 수·고용률·실업률이 개선되고 있다고 여러 번 말씀드린 바 있는데, 이런 통계를 봤을 때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있고 어렵지만 희망이 있다"고 전했다.

문재인 정부는 20대 후반 취업자가 8개월 연속 증가했던 데다 고용률도 전년 대비 1%p 가까이 상승했던 점을 들어 청년 고용이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지만 청년층의 실업자 수가 최고치를 기록하는 동시에 경제활동을 포기하는 고학력 인구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일자리 정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가 청년 고용 개선을 위해 획기적으로 내놓은 정책은 없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