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조국, 한 달간 30건 넘는 페이스북 글 게재...이쯤 되면 '중독' 아닌가?
靑조국, 한 달간 30건 넘는 페이스북 글 게재...이쯤 되면 '중독' 아닌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글 올리는 횟수 많을 뿐 아니라...같은 글 여러 번 수정하는 등 '집착'하는 모습
노영민 비서실장 취임 후 "페이스북 활동 대폭 줄이겠다"고 밝혔지만...최근 다시 시작
與일부 관계자들조차 못마땅하게 생각한다는 전언..."조 수석이 '정치'를 하고 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페이스북 정치'가 최근 과도하게 많아지고 있다. 민정수석이라는 '자리'에 맞지 않는 가벼운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올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조국 수석은 지난 6일 문무일 검찰총장이 검경수사권조정안에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힌 후 "문 총장의 우려 역시 경청돼야 한다"는 페이스북 글을 오전 10시 8분에 게재했다. 조 수석은 해당 글을 1시간 14분 동안 15번 수정했다. 8일 오전 검경수사권조정안에 대한 설명을 담은 페이스북 글 역시 2시간 40분에 걸쳐 9번 수정됐다. 같은 날 저녁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을 옹호하는 뉘앙스의 글도 7번 수정됐다. 조 수석이 페이스북에 '집착'하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볼 수 있다.

조 수석은 2017년 5월 11일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에 임명된 사실을 알린 뒤 트위터 활동은 아예 중단하겠다고 밝혔고, 페이스북에 글을 게재하는 것도 자제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7월 故노회찬 전 의원의 사망 애도 글을 시작으로 페이스북 활동을 재개했다. 올 초 노영민 비서실장 취임 후 "페이스북 활동을 대폭 줄이겠다"고 밝히며 다시 한 번 마음을 잡은 듯 보였지만, 김태우 전 수사관의 청와대 불법행위 '폭로'를 기점으로 페이스북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

야권 일각에선 조 수석이 페이스북에 '중독' 된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페이스북 활동을 줄이겠다'고 말하는 등 자신의 '페이스북 정치'가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걸 인지하고 있는 듯 보이지만 스스로 '제어'하기가 힘든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여당 일부 관계자들조차 "조 수석이 '정치'를 하고 있다"고 못마땅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 같은 '볼멘소리'에도 조 수석은 '페북 정치'를 접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관련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