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KBS본부, 성창경 위원장의 '文정권언론장악 실태' 지적에 '가짜 뉴스' 비난..."적반하장"
언론노조 KBS본부, 성창경 위원장의 '文정권언론장악 실태' 지적에 '가짜 뉴스' 비난..."적반하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공영노조 성창경 위원장 "언론노조의 KBS 장악은 다 알려진 사실"...언론노조 KBS본부 주장이야말로 `적반하장'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 홈페이지 캡처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 홈페이지 캡처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가 성창경 KBS공영노조 위원장의 '문재인 정권의 언론장악 실태'에 대한 비판에 대해 '허위 사실과 가짜 뉴스'라고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9일 언론노조 KBS본부는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문재인 민생파탄·좌파독재 2년 집중 해부 대토론회’에 참석한 성창경 위원장이 "우파 진영을 더 튼튼히 하고 여론의 흐름을 바꾸기 위해 공영방송사의 사장을 교체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적극적으로 방송법 개정에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성 위원장이 )언론노조가 오직 정권 교체에만 관심이 있는 집단이라거나 현 정부와 김정은을 칭송한다는 해괴한 주장에 이어, 방송 3사의 뉴스가 누군가에 의해 기획되고 있다는 음모론까지 쏟아냈다"면서 "객관적 근거가 전혀 없이 왜곡된 주관을 마치 사실인양 퍼뜨린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 이는 언론노조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KBS공영노조는 10일 "언론노조 KBS본부가 주장하고 나선 내용들 가운데 상당수가 당일 토론회에서 나온 내용을 왜곡하거나 아예 언급조차 되지 않았던 부분들이 많다"며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공영노조는 언론노조 KBS본부가 주장한 '여론의 흐름을 바꾸기 위해 공영방송사의 사장을 교체해야 한다', '언론노조가 오직 정권교체에만 관심이 있는 집단이다' 등의 내용은 토론회 당일 발언 어디에도 없다고 밝혔다.

또한 공영노조는 "민노총 산하의 언론노조 출신이 공영방송의 주요 보직을 차지하는 등 사실상 노조중심의 경영을 한다는 것은 이미 널리 지적된 사항"이라며 "KBS는 문재인 정권과 김정은의 편에서 찬양 방송을 했다고 많은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아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KBS 공영노조는 기회만 주어진다면, 한국당 뿐 아니라 민주당과 청와대까지라도 가서 현 정권의 언론장악 실태를 말할 것"이라며 "책임지고 처벌 받아야 할 당사자들이 누구인지,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알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