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주장만 담아놓고 "80% 이상이 4대강 보 철거 동의한다" 결과 내놓은 환경운동연합
文정부 주장만 담아놓고 "80% 이상이 4대강 보 철거 동의한다" 결과 내놓은 환경운동연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문 문항, 文정부가 설명하는 내용만 담겨...반대 논리는 없거나 축소돼
응답자 이메일 확보 후 조사 나선 방식...여론조사 전문가들 사이에선 여론으로 보기 어렵다는 말도 나와
환경운동연합, 박근혜 퇴진-미세먼지 중국 옹호 등 강성좌파 성향 정치색 여러 차례 표명
지난 9일 "80%가 넘는 국민이 보 처리방안에 동의한다"는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환경운동연합과 대한하천학회 관계자들. (사진 = 환경운동연합 제공)
지난 9일 "80%가 넘는 국민이 보 처리방안에 동의한다"는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환경운동연합과 대한하천학회 관계자들. (사진 = 환경운동연합 제공)

환경운동연합이 “4대강 보 해체에 국민 대다수가 찬성한다”며 발표한 여론조사에 신뢰성이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설문 문항이 문재인 정부에 이롭게 구성됐으며, 설문조사 방식도 공정성이 의심되는 이메일 방식이었다는 것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 1층 회화나무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실제로는 국민의 대다수가 정부안을 지지하고 있다는 사실이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이 들고 나온 근거는 대한하천학회와 환경운동연합이 실시한 ‘4대강 보 해체 방안 발표에 따른 국민 여론조사’였다. 이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81.8%는 금강과 영산강 5개 보 중 3개를 해체하고 3개는 상시 개방한다는 정부 안에 동의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그런데 4대강 보 철거를 반대하는 시민사회 관계자들은 해당 여론조사가 편향됐다고 주장한다. 환경운동연합 설문조사의 4번 문항에서 문재인 정부가 주장하는 4대강 보 해체 논리만 나열한 뒤 의견을 물었다는 것이다. 정상적인 여론조사의 경우, 양쪽의 입장을 제시하거나 아예 입장을 제시하지 않고 묻는 것이 일반적이다. 어떤 항목에서는 현재 검찰로부터 각종 혐의를 적용받아 재판이 진행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을 명시한 부분도 있었다. 환경운동연합이 4대강 보 유지에 부정적인 응답을 의도했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여론조사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해당 여론조사 자체가 ‘국민’의 여론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말까지 나온다. 환경운동연합이 실시한 조사는 이미 이메일 주소가 확보된 응답자를 대상으로 조사로 실시됐다. 조사 대상이 무작위가 아닌 셈이다. 이메일을 이용하고, 자주 확인하는 직군과 연령대에는 좌파 성향 정당을 더 많이 찍는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한다.

환경운동연합이 2016년 11월 28일에 홈페이지에 게시한 사진.
환경운동연합이 2016년 11월 28일에 홈페이지에 게시한 사진.

환경운동연합은 자신들의 강성 좌파성향 정치색을 여러 차례 표명한 바 있다. 좌파 성향 단체들이 비판해온 이명박 정부의 4대강 보를 옹호할 수 없는 입장인 셈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올 초부터 이슈가 된 미세먼지 사안에 대해서는 “(우리는) 중국발 미세먼지가 80%라느니 하는 단정적 보도를 비판하고 있다”라며 “현재 (문재인 정부 등이) 내놓고 있는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한 데이터는 과학적 근거자료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중국 정부 측 입장을 대변했다. 환경운동연합은 2016년 11월 소위 ‘탄핵 정국’ 당시에는 “박근혜 퇴진” 이라는 문구가 담긴 현수막을 청사 옥외에 걸기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