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UCL 결승 진출...손흥민, 박지성 이어 韓선수 두 번째
토트넘, UCL 결승 진출...손흥민, 박지성 이어 韓선수 두 번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아약스에 3-2 대역전승...루카스 모우라의 후반 해트트릭으로 극적인 승리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한국 선수로는 박지성에 이어 두 번째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그라운드를 밟게 됐다.

손흥민은 9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전반 5분 마테이스 더리흐트에게 헤딩 선제골, 전반 35분 하킴 지예흐에게 추가골을 얻어맞아 0-2로 끌려가다 후반 루카스 모우라가 혼자 세골을 몰아넣어 3-2의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지난 1일 홈 1차전에서 0-1로 패한 토트넘은 1, 2차전 합계 3-3으로 동률을 이뤘으나 원정 다득점에 앞서 창단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이뤘다.

이날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역전 드라마를 쓴 모우라에게 평점 10점 만점을 부여했으며 손흥민에게는 토트넘에서 모우라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7.9점을 줬다.

토트넘은 바르셀로나(스페인)를 제친 리버풀(잉글랜드)과 오는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우승을 다툰다.

프리미어리그 팀끼리 이 대회 결승에서 맞붙는 것은 2007-2008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첼시의 대결 이후 11년 만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