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튼 “美, 6자회담 선호 안 해...중러는 제재 더 강화해야”
볼튼 “美, 6자회담 선호 안 해...중러는 제재 더 강화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의 단계적 접근 정책들은 모두 실패”
“푸틴은 한국과 러시아 철도 연결 가능성 보고 싶을 것”
“웜비어 석방 관련 북측에 어떤 돈도 지급되지 않았다”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8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거론한 6자회담과 관련해 미국이 선호하는 방식이 아니라고 밝혔다.

볼튼 보좌관은 이날 방송된 폭스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자회담에 찬성하느냐, 아니면 여전히 김정은과의 일 대 일 외교가 최선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6자회담이) 배제된 것은 아니지만 우리(미국)가 선호하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그는 “김정은은, 적어도 지금까지는 미국과 일 대 일 접촉을 원했고 그렇게 해왔다”며 “6자회담식 접근은 과거에 실패했다”고 했다. 이어 “그렇다고 우리가 (다른 나라와) 상의를 하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금요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아주 긴밀하게 (상의)했다. 우리는 러시아, 중국, 그리고 확실히 한국과 상의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몇 주 전에 (미국에) 다녀갔다”고 했다.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김정은과의 3차 회담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고, 그에 대해 꽤 생각이 분명하다”며 “(대화의) 문은 여전히 열려있고 대통령은 여전히 올바른 시점에 3차 (미북) 정상회담을 갖는데 준비돼 있다”고 했다.

"현재 트럼프 대통에게 단계적 접근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과거의 정책들을 보면 답은 ‘아니오’다. 단계적 접근을 취했던 과거의 정책들을 모두 실패했다”고 일축했다.

‘푸틴 대통령이 대북 대응에 협조적 태도를 취해왔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푸틴은 늘 러시아의 이익만 생각한다”며 “러시아와 중국이 (대북)제재 이행을 강화할 수 있다고 본다. 그들은 최근 몇 달간 꽤 잘해왔지만 늘 더 엄격해질 수 있다고 본다”고 대답했다.

이어 “그렇게 하는 것이 대북제재 유지에 도움이 된다”며 “(제재가) 결국 그들(북한)로 하여금 트럼프 대통령과 협상을 시작하도록 한 것”이라고 했다.

볼튼 보좌관은 “그러나 푸틴은 한국과 러시아의 철도 연결 가능성을 보고 싶을 것”이라며 “북한은 아니다. (북러 간에는) 무역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푸틴)는 (러시아에) 유리한 점을 보는 것”이라며 “그는 러시아의 관심이 정확히 어디에 있는지 알고 이를 뒤쫓는 것”이라고 했다.

볼튼 보좌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석방 과정에서 북한측에 지급된 돈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돈을 요구했고 미국 당국자가 서명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 같다. 그렇게 들었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웜비어 석방 이후 북측에 돈이 넘어갔느냐는 질문에는 “절대 아니다. 그게 키포인트다. 어떤 돈도 지급되지 않았고 그건 분명하다”고 말했다.

볼튼 보좌관은 “사람들이 정부를 떠나면 실제로 일어난 일과 그에 대한 기억이 달라지기도 한다”고 했다. 웜비어 석방을 위해 방북했던 조셉 윤 당시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 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언론 인터뷰에서 ‘할 수 있는 건 뭐든지 하라’는 명령을 받았다는 등의 언급을 한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지난 26일 트위터에서 “어떤 돈도 (웜비어의 석방을 위해) 북한에 지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미 워싱턴포스트는 웜비어 석방 당시 북한이 치료비 명목으로 200만 달러(한화 약 23억원)의 청구서를 내밀었고 미국 측이 서명했다고 25일 보도했다.

볼튼 보좌관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자신을 비난한 것과 관련해 “며칠 전에 북한도 나를 ‘멍청해 보인다(dim-sighted)’고 했고 쿠바도 나를 병적인 거짓말쟁이라고 한다”며 “꽤 좋은 한주를 보내고 있다고 말하겠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