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10주째 상승…내달 1500원 선 돌파할 듯
휘발유 가격 10주째 상승…내달 1500원 선 돌파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넷째주 휘발유 가격, ℓ당 1441.02원...휘발유 가격 넉 달 만에 최고
유류세 인하 폭 축소와 미국의 이란 제재 영향으로 다음 달 상승세 더 가팔라질 것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 가격이 넉 달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음 달에는 유류세 인하 폭 축소에 이란 제재가 겹치면서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이 ℓ당 1500원대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2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4월 넷째주 보통휘발유 가격은 ℓ당 1441.02원으로 지난해 12월 둘째주 1451.73원 이후 19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 2월 둘째주 1342.71원을 기록한 이후 10주 연속 상승했다.

4월 넷째주 경유 가격은 1328.88원으로 휘발유와 마찬가지로 12월 둘째주 1341.09원 이후 가장 높았다.

전국에서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의 경우 둘째주 1502.70원으로 1500원 선을 넘었고, 이달 넷째주 1537.83원까지 상승했다.

국내 기름값 상승세는 다음 달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보인다. 오는 5월 6일 유류세 인하 폭이 축소와 미국의 이란 제재 영향이 겹치면서 국제 유가의 상승압력이 커졌기 때문이다.

유류세 인하 폭 축소에 따른 가격 인상분은 휘발유 ℓ당 65원, 경유 ℓ당 46원, LPG 부탄 ℓ당 16원으로 추산된다.

현재 휘발유 가격에 65원을 더하면 전국 평균 1500원 선을 넘어서고 서울은 1600원에 육박한다.

아울러 최근 오름세를 보이는 국제유가가 더해지면 전국 평균 가격이 1500원 중후반까지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제유가는 2∼3주 후 국내 유가에 반영된다.

앞서 백악관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이란산 원유 수입에 대한 예외국 인정을 연정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2일부터 이란산 원유 수입이 원천 차단된다.

석유업계 관계자는 "다음 달 초 국내유가 상승요인 여러 개가 한꺼번에 반영될 예정"이라며 "단기적으로는 기름값이 빠르게 올라 소비자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