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이번에는 '조작 특보 방송' 논란...강릉에서 "고성 현장입니다"
KBS, 이번에는 '조작 특보 방송' 논란...강릉에서 "고성 현장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노동조합 "KBS강릉방송국 주위에서 고성 현장처럼 중계"
"공정방송 의무 저버린 것...심각한 취재 윤리 위반 사례가 발생"
"윗선에서 지시있었는지에 대해 강한 의혹 제기...해당 건에 대해 면밀히 조사할 것"
박대출 의원 "역대급 '사기방송'...靑, 책임물어 양승동 사장 해임하라"

강원지역 대형 산불 당시 화재관련 특보가 아닌 ‘오늘밤 김제동’ 등을 방송해 '부실 재난방송' 논란이 일고 있는 국가 재난 주관 방송사 KBS가 이번에는 고성 화재 현장에 가지 않고 고성 현장에 간 것처럼 보도해 '거짓 방송'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KBS노동조합(1노조)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강원 고성군 화재 특보 당시 KBS 기자가 고성 현장에서 산불로 인한 사망자 및 부상자 소식을 전했지만 실제로는 강릉시 KBS 강릉방송국 인근에서 화재 현장을 중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KBS특보에서 앵커는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라며 현장을 연결했다. 이어 현장 취재기자는 현장 중계와 함께 "고성에 나와있다"며 리포트를 마무리했다.

하지만 고성 현장 배경을 분석한 KBS노동조합은 "취재기자가 KBS 강릉방송국 울타리를 배경으로 실시간 방송을 하고 있다"며 "리포트 중간 중간 시청자 제보를 받은 산불 현장 영상이 나오기도 했지만 취재기자 자체는 강릉방송국 주위에서 중계차를 연결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노동조합은 “현장에 있지 않으면서 현장에 있다고 속인 것은 공정방송 의무를 저버린 것이며, 급한 상황에서 벌어진 단순 실수라고 볼 수 없다”라며 “KBS 사측에 지난 9일 이 점을 지적하고 재발방지와 대책을 요구했지만 묵묵부답이었다”고 전했다. 

또한 "뉴스 중계에서 심각한 취재 윤리 위반 사례가 발생했다"며 "윗선에서 현장에 있는 것처럼 하라는 지시가 있었는지에 대해 강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해당 건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KBS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은 "가짜뉴스도 이런 가짜뉴스가 없다. 역대급 ‘사기방송’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KBS는 타 언론과 다른 국가기간방송"이라며 "청와대는 ‘가짜뉴스’ ‘조작·사기 방송’ 책임을 물어 즉각 KBS 양승동 사장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10일 양승동 KBS 사장은 "산불 방송은 15년 전 한 번 밖에 없어 노하우가 부족했다"며 "산불과 관련한 재난방송 매뉴얼에 구체성이 부족했다“고 주장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이하 박대출 의원 성명 全文-

<‘조작방송’ KBS, 양승동사장 해임하라>
 - 재난 ‘방관방송’도 모자라 ‘조작방송’인가

KBS는 전지적 재난주관 방송인가. 고성 산불 현장에서 KBS 강릉방송국까지 순간이동 능력이라도 있나.

KBS는 지난 4일 오후 고성 화재 뉴스특보를 편성했다. 당시 기자는 강원도 고성군에서 생중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거짓임이 밝혀졌다. KBS 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당시 기자는 산불 현장과 100km 정도 떨어진 KBS 강릉방송국 인근에 있었다고 한다.

가짜뉴스도 이런 가짜뉴스가 없다. 역대급 ‘사기방송’ 아닌가. 재난 ‘방관방송’도 모자라 재난 ‘조작방송’인가.

KBS는 국민의 수신료를 받는다. 국민의 재산인 전파를 사실상 무료로 쓴다. 국민 세금인 정부예산까지 받는다. 혜택이란 혜택은 모조리 받으면서 대국민 사기가 웬 말인가.

모 방송사는 11일 문재인 대통령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 이미지를 배치한 문제로 보도국장과 뉴스총괄 담당자를 보직해임 했다.

그래픽 처리 논란으로 2명의 간부가 경질될 정도다. 국가기간방송, 국가재난 주관방송, 공영방송에서 ‘가짜뉴스’ ‘사기·조작 방송’은 사장이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닌가.

청와대는 지난 11일 강원 산불 당일 문재인 대통령 행적과 관련한 가짜뉴스에 대해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가짜뉴스가 그렇게 싫다면 KBS ‘가짜뉴스’ ‘사기방송’도 고발하라.

KBS는 타 언론과 다르다. 국가기간방송이다. ‘가짜뉴스’ 책임을 엄히 물어야 한다. 청와대는 ‘가짜뉴스’ ‘조작·사기 방송’ 책임을 물어 즉각 KBS 양승동 사장을 해임하라.

2019. 4. 12
자유한국당 KBS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위원장
국회의원 박대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