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한국 본사, 1974년 상장 후 44년만에 작년 첫 영업적자...'현대차 위기' 가시화하나?
현대차 한국 본사, 1974년 상장 후 44년만에 작년 첫 영업적자...'현대차 위기' 가시화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현대자동차 국내 본사가 1974년 상장 후 44년만에 처음으로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게재된 현대차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차 국내 본사는 작년 593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2016년 2조6994억 원이었던 국내 본사의 영업이익은 2017년 2조1634억 원으로 감소했고 작년에는 적자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영업이익 감소 원인으로 R&D 관련 투자가 늘어난 것을 언급했다. 현대차의 글로벌 전체 R&D 투자는 대부분 국내에서 집행되기 때문에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전기차,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신기술 관련 투자비용을 국내 본사가 고스란히 떠안아 영업손실이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국내 본사의 작년 매출액은 전년대비 3.7% 증가한데 비해 R&D 비용은 10.6% 증가했다. 

작년 원화 강세로 인해 수익성이 악화된 점도 이익이 줄어든 요인이 됐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2017년 1월 달러에 대한 원화 환율은 1210원을 웃돌았지만 작년 상반기에는 1050원대 초반까지 하락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R&D 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국내 본사의 수익은 줄었지만, 신기술 투자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로 여기지는 않는다"며 "올해는 팰리세이드, 신형 쏘나타 등 신차를 발판으로 국내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