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실적 '먹구름'…1분기 이익 전망치 3개월새 28% 급락
기업 실적 '먹구름'…1분기 이익 전망치 3개월새 28% 급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분기 사업보고서 제출 기한을 앞두고 주요 상장사들에 대한 이익 전망치가 줄줄이 하향 조정되고 있다.

3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전망치가 있는 국내 상장사 130곳의 1분기 영업이익 추정치(컨센서스)는 24조4천31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석 달 전 전망치보다 27.7% 줄고 한 달 전보다는 7.3% 하향 조정된 수준이다.

기업별로는 130곳 중 76.2%인 99곳의 영업이익 전망치가 석 달 전보다 감소했고 상향 조정된 곳은 31곳에 불과했다.

이 기간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전망치는 12조3천154억원에서 7조4천641억원으로 39.4% 줄었고 SK하이닉스(3조9천937억원→1조7천588억원), 현대차(9천59억원→8천188억원), LG화학(5천502억원→4천410억원), 삼성전기(3천856억원→2천502억원), 롯데케미칼(4천613억원→3천896억원) 등도 감소 폭이 컸다.

이에 따라 130곳의 1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31.3%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1분기 순이익에 대한 눈높이도 석 달 전보다 29.3%, 한 달 전보다 9.5% 낮아져 현재 전망치는 18조7천577억원 수준이다.

1분기 실적 전망이 이렇게 암울해진 데는 무엇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대한 실적 기대치가 반도체 업황 부진에 따라 하향 조정된 점이 큰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는 지난 26일 "디스플레이와 메모리 사업의 환경이 약세를 보임에 따라 올해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 수준을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이례적으로 자율 공시를 했다.

이 회사는 특히 메모리 사업의 경우 비수기에 따른 전반적인 수요 약세 속에서 주요 제품의 가격 하락 폭이 당초 전망보다 더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증권사들은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전망치를 한 달 전(8조6천억원)보다 14%가량 하향 조정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코스피 실적은 삼성전자의 이익 전망치가 낮아짐에 따라 계속 하향 조정됐는데, 최근 하락 폭이 더 커졌다"며 "최근 5년간 컨센서스와 실제 확정치의 괴리율이 낮았던 점으로 미뤄보면 코스피 1분기 실적은 분명히 안 좋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컨센서스가 있는 코스피 상장사 257곳을 놓고 보면 이 가운데 42%인 109곳의 이익 전망치가 한 달 전보다 하향 조정됐고 100곳은 변화가 없으며 50곳(20%) 정도만 상향됐다"고 분석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