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일방철수한 연락사무소에 "54명 더 보내겠다"…도대체 제 정신인가?
통일부, 北 일방철수한 연락사무소에 "54명 더 보내겠다"…도대체 제 정신인가?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9.03.24 17:29:03
  • 최종수정 2019.03.25 14:15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2일 北 '상부의 지시'라며 철수한 뒤 주말 근무인력 2배로 늘려
"남측 사무소 잔류는 상관 안한다"던 北, 출·입경 허가만 진행 중인 듯
북한이 지난 3월22일 '상부의 지시'라는 입장만 전달한 채 일방 철수하고 한국측 직원만이 근무하고 있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사진출처=연합뉴스)

북한 정권이 '상부의 지시'라며 지난 22일 북측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근무하던 인원 전원을 갑자기 철수시켰으나, 문재인 정권 통일부에서는 오는 25일 월요일 54명을 사무소 근무차 보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남측 인력 출경(出境) 관련한 남북 간 협의가 마무리됐다며 "북측 관계기관과 협의"에 따라 "25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근무할 인원들의 출경은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창수 사무처장 겸 부소장 등 연락사무소 직원 12명과 지원시설 관계자 42명 등 총 54명이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출경할 예정이라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북측은 남측 인원들이 귀환하기 전 과거 개성공단을 관리하던 북측 기관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앞으로 남측 인원의 출·입경 안내 등에 협조하기로 했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 연락사무소에는 주말 근무자 25명을 포함해 총 79명의 남측 인원이 체류할 예정이다. 지난 22일에는 직원과 지원시설 관계자 등 총 69명이 체류했다가, 주말(23~24일) 근무를 명목으로 사무소 직원 9명과 지원시설 관계자 16명이 입경하지 않고 남았다. 남측 인력이 25명 잔류한 것은 평소 주말 근무인원의 2배 수준으로, "북측 철수 사태에 따라 평소보다 늘렸다"는 관측이 뒤따르고 있다.

하지만 연락사무소 남측 인원이 정상 출근한다고 해도 북측 인원이 모두 철수한 상태여서 실질적인 연락 업무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지난해 9월14일 개소식을 치른 이래 190일 만에 철수할 당시 북측은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