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시리아 IS 점령지 100% 탈환”…교전은 계속돼
美 백악관 “시리아 IS 점령지 100% 탈환”…교전은 계속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더는 IS 거점 지역 존재하지 않는다"
시리아민주군 "교전 끝나지 않았다...전투 지속하고 있다"

미국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미군이 시리아에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 국가(IS)의 마지막 거점을 100% 제거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날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로 가는 대통령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리아에서 IS 칼리프 지역이 제거됐다"고 전했다. 칼리프 지역은 칼리프가 다스리는 IS가 통치하는 지역이다.

이어 플로리다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IS 점령지가 표시된 이라크와 시리아의 지도를 보여주며 "이는 선거일(2016년 대선)의 IS이고, 저것은 현재의 IS다"며 더는 IS 거점 지역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이 IS에 대한 첫 공습을 시작한 뒤 4년 만에 나온 이번 발표는 트럼프 행정부가 시리아에서의 미 주둔군 철수를 발표한 가운데 나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샌더스 대변인의 발표에도 지상에서 IS 격퇴전을 수행하는 '시리아민주군'(SDF)은 전선에서 교전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을 등에 업은 쿠르드 주도 SDF는 지난달 IS의 마지막 근거지인 시리아 동부 바구즈를 완전히 포위하고 IS의 숨통을 조였다.

SDF의 무스타파 발리 대변인은 "IS 잔당을 모두 끝내기 위해 바구즈의 산 주변에 격렬한 전투가 지속하고 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종군 기자들 역시 백악관의 발표 당시 "IS에서 총격전이 벌어졌다"며 "전투의 규모는 적지만 싸움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