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추가 對北제재 철회 지시
트럼프 대통령, 추가 對北제재 철회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언론들 “전날 발표 제재 철회 아닌 다음 주 예정 제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추가 대북제재에 대한 철회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좋아한다”며 “새로운 제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지난 21일까지 총 20차례 대북제재를 단행했지만 이번처럼 공개적으로 제재를 철회한 것은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미 재무부는 현행 대북제재에 대규모 제재를 추가할 것이라고 발표했었다”며 “나는 오늘 이 추가 제재에 대한 철회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좋아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제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철회를 지시한 제재가 어느 시점에 부과된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트위터만 놓고 보면 재무부가 이날 북한에 추가 독자제재를 가하려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취소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전날 재무부가 발표한 중국선박 2척에 대한 제재를 ‘오늘’로 잘못 명기했을 가능성도 있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전날(21일)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중국 선박 회사 2곳을 독자 제재 명단에 추가했다.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는 베트남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처음이자 올해 들어 처음이다. 또한 미 재무부는 이와 별도로 북한의 불법 해상 거래를 겨냥한 주의보도 갱신했는데 여기에는 한국 국적 선박인 ‘루니스호’를 포함시켰다.

이와 관련해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철회를 지시한 대북제재는 전날 미 재무부가 발표한 제재가 아니라 재무부가 발표를 준비 중인 제재라고 잇따라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 존 허드슨 기자는 트위터에서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발표된 대북제재를 철회한 것이 아니라 다음 주 발표 예정으로 아직 발표되지 않은 대규모 제재를 취소한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뉴스 존 로버트 기자도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되돌린 제재는 중국 해운사에 대해 내려진 어제의 제재가 아니라 미 재무부가 곧 발표할 대규모 신규 제재”라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철회한 제재는 중국 해운사 2곳에 대한 제재가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에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지난 15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차 미북 정상회담 합의 실패에 북한이 깊이 실망했다며 미국이 황금같은 기회를 날려버렸다고 주장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