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신임 장관후보자 7명 부동산 신고액 152억원…그나마 시세 252억원의 60% 불과"
경실련 "신임 장관후보자 7명 부동산 신고액 152억원…그나마 시세 252억원의 60% 불과"
  • 윤희성 기자
    프로필사진

    윤희성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22 19:03:14
  • 최종수정 2019.03.23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관 후보자 1인당 보유 부동산 시세 36억원-신고액은 22억원으로 14억원씩 축소신고"

인사청문회를 앞둔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7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이 신고한 부동산 재산 가격이 시세의 60%에 불과하다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이 발표했다.

경실련은 "7개 부처 장관 후보자의 부동산 총 신고가액이 152억 원으로 시세(약 252억 원)의 60.4%에 불과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실련은 부동산 정보사이트의 시세 정보와 국토교통부가 제공하는 실거래가에서 시세 정보를 확인해 신고가액과 비교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장관 후보자들이 보유한 부동산의 시세는 1인당 평균 36억 원에 달했다. 반면 인사청문요청서에 첨부한 부동산 신고가액은 평균 22억 원으로 한 사람당 약 14억 원씩 축소됐다.

경실련은 신고가액의 시세 반영률이 가장 낮은 후보자로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를 꼽았다. 그는 부동산 재산을 13억8200만 원으로 신고했지만 실제 시세는 28억6000만 원으로 절반에 못 미치는 48.3%만 반영됐다. 

경실련은 이 같은 차이는 현행 공직자윤리법이 공시가격과 취득 당시 가격으로만 재산 신고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공직자윤리법을 바꿔 제대로 된 재산공개가 되도록 제도화해야 한다"며 "자금 출처, 취득 경위 등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소명도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