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70% “최저임금 상승으로 올해 인원-신규 채용 감축”
기업 70% “최저임금 상승으로 올해 인원-신규 채용 감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업능력개발원, 836곳 조사

 

기업 10곳 중 7곳이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원 감축 및 신규 인력 채용 감소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사실은 18일 황성수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연구위원·박라인 연구원이 전국 836개 기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분석한 ‘기업의 채용방식, 교육훈련 수요·투자의 변화와 최저임금의 영향’ 보고서에서 확인됐다.

조사 결과,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환경에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한 기업은 지난해 64.4%에서 올해 72.0%로 7.6%포인트 늘었다. 특히 사업체 규모가 영세할수록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100인 이하 사업체의 경우 고용환경에 영향을 받았다는 답이 지난해 65.7%에서 올해 78.2%로 12.5%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1000인 이상 사업체의 경우 지난해 47.4%에서 올해 47.3%로 소폭 줄었다.

산업별로는 한국 경제의 주축인 제조업이 비제조업보다 최저임금의 인상 영향을 더 많이 받았다. 제조업의 경우 고용환경에 영향을 받았다는 답이 지난해 44.7%에서 53.5%로 8.8%포인트 늘어났다. 비제조업은 21.2%에서 26.0%로 4.8%포인트 증가에 그쳤다. 보고서는 “계속되는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이 소기업들에 더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대기업에 비해 최저임금 인상 대처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위한 다양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