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비상사태 무력화 의회결의안 거부권 행사…"불법 이민은 국가적 비상사태"
트럼프, 비상사태 무력화 의회결의안 거부권 행사…"불법 이민은 국가적 비상사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남쪽 국경은 코카인·헤로인 등 주요 마약이 유입되는 지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한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무력화하는 내용의 의회 결의안에 대해 취임 이후 첫 거부권을 행사했다.

1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의회는 결의안을 통과시킬 자유가 있고 나는 거부권을 행사할 의무가 있다"며 전날 상원을 통과한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하는 서명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이민 정책은 한계점을 훨씬 넘어섰다"며 "엄청난 국가적 비상사태"라고 강조했다. 또 비상사태 무력화를 시도한 의회 조처에 대해 "위험하고, 무모하다"고 비판했다.

이날 서명식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윌리엄 바 법무장관,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 등 각료들과 이민세관단속국(ICE), 세관국경보호국(CBP)의 단속요원들, 그리고 마약으로 자식을 잃은 부모들과 국경장벽 지지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에 감사의 뜻을 밝혔으며 각자의 발언이 끝난 뒤 트럼프 대통령은 거부권 행사 문서에 서명했다. AP통신은 "의회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감사와 박수를 보낸 지지자에 둘러싸여 서명식을 가졌다"고 전했다.

한편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부정할 수 없는 국경 위기"라며 "즉각적인 조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지난달에만 7만6000명 이상의 외국인이 체포되거나 입국 불허됐고 지난 회계연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외국인 가족 체포자는 300% 급증했으며 올해 100명 이상의 불법 이민자 70개 그룹이 국경을 넘으려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남쪽 국경은 코카인, 헤로인 등 주요 마약이 유입되는 지점으로 2017년에만 마약 과다 복용으로 7만명 이상이 숨졌고, 범죄자와 폭력조직원 등이 미 입국을 위해 취약한 남쪽 국경을 이용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국경장벽 건설을 위해 의회에 요구한 예산이 수용되지 않자 이같은 조치를 발동한 것이다. 이에 하원은 지난달 26일 저지 결의안을 통과시켰으며 상원에서도 전날 본회의 표결을 거쳐 찬성 59표, 반대 41표로 결의안이 통과됐다.

미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법률안이나 결의안이 재의결되려면 상원(100명)과 하원(435명)에서 각각 3분의 2 이상 의원이 찬성해야 한다. 재의결에 필요한 최소 의원수는 상원 67명, 하원 290명이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무법적인 권력 장악"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헌법, 의회, 그리고 미국 국민의 의지에 계속 저항하는 것을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