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협상 타결시 한국 등 미국 동맹국 對中수출에 타격"
"美中 무역협상 타결시 한국 등 미국 동맹국 對中수출에 타격"
  • 김민찬 기자
    프로필사진

    김민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05 10:11:16
  • 최종수정 2019.03.05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미국산 구매 여파…"韓, 5년간 年230억불 수출 손실 전망"
중국 칭다오 항구
중국 칭다오 항구

 

미국과 중국간 무역협상이 막바지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중(美中) 무역협상이 최종 타결될 경우 한국을 비롯한 미국 동맹국들의 수출에 타격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면 무역 전쟁의 파고는 가라앉겠지만 중국이 미국의 압박에 미국산 제품을 대거 구매하면서 중국 시장에 의존해온 미국의 동맹국들이 수출에 타격이 올 수 있다는 것이다.

4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영국 투자은행(IB) 바클레이즈는 중국이 향후 5년간(2019~2024년)에 걸쳐 총 1조3천500억 달러(약 1천465조1천억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할 경우, 일본은 이 기간에 매년 총 수출액의 3%에 해당하는 280억 달러의 손실을 볼 것으로 전망했다.

이 기간 한국도 매년 수출액의 3.1% 수준인 230억 달러(약 25조9천210억원) 손실을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같은 기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은 매년 260억 달러, 대만은 200억 달러, 호주는 30억 달러의 수출손실을 볼 것으로 각각 분석했다.

WSJ은 중국이 5년간 1조3천500억 달러의 미국산 제품을 추가 구매할 것으로 설정한 것과 관련,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지난해 12월 언급한 1조2천억 달러에 근접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합의안의 하나로 중국 국영 석유기업 시노펙(中國石化)이 미 액화천연가스(LNG) 업체 셰니에르 에너지(Cheniere Energy)로부터 180억 달러 규모의 LNG를 수입하는 방안과 관련해서도 LNG에 대규모 투자를 한 호주와 캐나다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WSJ은 일본을 예로 들면서, 일본이 기존에 중국에 판매하던 자동차 가운데 일부를 미국으로 판매할 수도 있다면서도 동맹국들이 그 같은 대규모 수출을 다른 곳으로 전환하기는 단기간에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미중 무역합의가 아시아에서 중국의 부상과 관련해 균형을 잡는데 미국이 의지하고 있는 동맹국들의 경제를 심각히 훼손할 것이라는 점이 위험 요소"라고 지적했다.

WSJ은 전날 중국은 농산물과 화학제품, 자동차 등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나 무역 제한 조치를 낮추는 것을 제안했고 미국 역시 지난해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 관세 가운데 상당 부분을 철회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미중간 무역협상이 타결을 위한 '최종 단계'(final stage)에 와 있다고 보도했다.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도 이날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협상에서) 많은 진전을 이룬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는 중국 문제에 있어 (협상 타결을) 달성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