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 별세…향년 87세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 별세…향년 87세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04 15:29:43
  • 최종수정 2019.03.04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3년 동양맥주 평사원으로 두산그룹에 발 들여 회장까지 올라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이 3일 밤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7세.  

박 명예회장은 1932년 고(故)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 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경동고등학교를 졸업한 박 명예회장은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자원해서 해군에 입대해 참전용사로 활약했으며 군 제대 후 미국 워싱턴대학교에서 경영학을 공부했다. 

이후 귀국해 1960년 한국산업은행에 공채로 입사해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1963년 동양맥주 평사원으로 두산그룹에 발을 들였고 이후 한양식품 대표, 동양맥주 대표, 두산산업 대표 등을 거친 뒤 1981년 두산그룹 회장에 올랐다. 

박 명예회장은 1995년 경영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주력이었던 식음료 비중을 낮추고 유사업종을 통폐합하는 조치를 단행해 33개에 이르는 계열사 수를 20개로 재편했다.이런 혁신의 노력으로 박 명예회장은 오늘날의 두산그룹의 기틀을 닦은 '큰 어른'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유족으로는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박혜원 두산매거진 부회장 등 2남1녀가 있다.  

빈소는 5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지며,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발인과 영결식은 7일이며, 장지는 경기 광주시 탄벌동 선영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