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이사회, 엘리엇의 도 넘은 배당 요구 거부
현대차 이사회, 엘리엇의 도 넘은 배당 요구 거부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최초승인 2019.02.27 14:59:01
  • 최종수정 2019.02.2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당 배당금 3천원대에서 2만원대로 늘리라는 엘리엇
현대차 "배당 총액 약 5조8천억원으로 증가할 것...대규모 현금유출로 기업가치 훼손"
현대모비스 "주당 2만원대 배당로 인한 대규모 현금유출은 미래 투자의 저해 요인"

미국의 행동주의 펀드인 엘리엇매니지먼트가 현대자동차에 주당 2만원대로 배당을 확대하라는 등 무리한 요구로 압박을 가했지만, 현대차는 성장을 위한 재원 확보가 어려워진다는 점을 들어 거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또 엘리엇이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들도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거부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다음 달 22일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에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가 사외이사 후보 5명(현대차 3명, 현대모비스 2명)을 추천하고 주당 2만원대의 배당 등을 의결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이사회는 이날 내부 검토를 거친 뒤 최종적으로 거절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엘리엇은 현대차에 기말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2만1976원, 현대모비스에 2만6399원의 배당을 제안했다. 우선주 배당금을 포함하면 배당총액은 각각 약 5조8000억원, 2조5000억원에 이른다.

이에 대해 현대차 이사회는 "현시점에서 회사의 투자확대 필요성 등을 감안하지 않은 안건"이라며 "대규모 현금유출이 발생하는 만큼 중장기적으로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또한 "그럴 경우 배당 총액이 약 4조5000억원으로 지난 5년간 회사의 배당 총액을 상회한다"며 "우선주 배당금까지 고려할 때 배당 총액이 약 5조8000억원으로 증가해 지난해 당기순이익을 큰 폭으로 넘어서게 된다"고 덧붙였다.

결국 현대차는 이날 전년도와 같은 수준인 보통주 1주당 3000원을 기말 배당하는 안건을 주총에 상정키로 결의했다.

현대모비스는 엘리엇이 보통주 1주당 2만6399원, 우선주 1주당 2만6449원 등 총 2조5000억원의 배당을 제안한 데도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훼손 가능성 등을 우려하며 반대했다. 현대모비스는 약 3조5천억원 수준의 안전현금 보유가 필수적일 것으로 보고, 앞으로 3년간 4조원 이상의 투자가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주당 3500원이었던 배당금을 4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또 엘리엇은 현대모비스에도 사외이사와 감사위원 등 2명을 선임하자는 안건을 제안했지만, 현대모비스는 다른 이사회 추천 후보를 선택했다. 

엘리엇은 현대차의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존 Y. 리우 베이징사범대 교육기금이사회 구성원 및 투자위원회 의장과 로버트 랜달 맥이언 발라드 파워 시스템 회장, 마거릿 S 빌슨 CAE 이사 등 3명을 제안했다.

이에 현대차는 "이사회의 전문성과 다양성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요소가 인정될 여지는 있다"면서도 "각 후보자의 경력 전문성이 특정 산업에 치우쳐 있고 이해 상충 등의 우려가 있어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엘리엇은 현대모비스에도 로버트 앨런 크루제와 루돌프 윌리엄 폰 마이스터 등 2명을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선임하자는 안건을 제안했으나 역시 현대모비스는 이사회 추천 후보를 확정했다.

이에 현대모비스는 "추천위에서 사외이사로 추천한 후보들이 미래차 부문의 경영 및 기술 분야와 투자·재무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이라는 판단에 따라 반대 의견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이사의 수를 3인 이상 11인 이하로 변경해달라는 엘리엇의 주주제안에 대해서도 "회사의 규모, 사업구조, 이사회 내 위원회의 운영, 사외이사의 전문성에 대한 효율적 활용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할 때 현재의 이사 수가 가장 최적화된 것으로 판단한다"며 반대 의견을 냈다.

이에 따라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는 이사 선임과 배당 확대 등을 두고 주총에서 엘리엇과의 첫 표 대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엘리엇은 현재 현대차 지분 3%와 현대모비스 지분 2.6%가량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