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이자부담 증가율, 소득 증가율의 7배...저소득층 생계 말라간다
가계 이자부담 증가율, 소득 증가율의 7배...저소득층 생계 말라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분기, 가계 이자비용 24.1% 증가, 소득은 3.6% 증가 그쳐
하위20% 가구 이자비용은 58.3% 증가, 소득은 27.9% 감소
저소득층-30대 이하-자영업자들의 소득대비 이자비용 증가세 두드러져
전체 가계부채도 1천 534조, '사상 최대'...대출금리는 오름세
자료: 통계청

 

가계의 이자부담이 소득보다 약 7배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24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작년 4분기 가계 소득은 1년 전보다 3.6% 증가했는데 이자비용은 24.1% 뛰었다. (물가를 감안한 실질 증가율: 소득 1.8%, 이자비용 22.0%)

특히 1분위 (하위20%) 가구의 소득은 27.9% 감소했지만, 이자비용은 58.3% 증가했다. 

소득에 비해 이자비용이 훨씬 더 큰 폭으로 늘어나는 추세는 지난해 내내 이어졌다.

이자비용은 전년 동기대비 증가율이 작년 1분기 23.1%, 2분기 26.5%, 3분기 30.9%로 고공행진 했다.

이 기간 소득 증가율은 3.7%, 4.2%, 4.6%로 이자비용 증가폭에 비해 턱 없이 낮다.

2017년 3분기까진 이자비용이 감소하거나 소득증가율이 더 높았는데 이후 상황이 급변했다.

이는 가계 빚 증가율이 경제성장률보다 높은 데다가 금리도 상승한 여파로 보인다.

이날 한국은행에 따르면 가계부채를 뜻하는 가계신용은 작년 말 1천534조6천억원으로 사상 최대다. 증가액이 83조8천억원, 증가율이 5.8%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명목 경제성장률(정부 전망치 3.3%)보다 높은 수준이다.

자료: 한국은행
자료: 한국은행

 

가계대출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잔액 기준)는 작년 4분기 연 3.62%로, 3년 반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대출금리는 2016년 4분기 연 3.18%로 바닥을 찍고 오름세다.

이는 한국은행이 2016년 6월 금리인하를 단행한 뒤 2017년 6월엔 통화정책방향을 인상으로 튼 데 따른 것이다.

근로자가구는 작년 4분기 소득이 6.9% 늘었지만 이자비용은 32.3% 뛰었다. 자영업자 등 근로자외가구는 소득은 제자리이고 이자비용은 12.0% 증가했다.

이를 세분해서 보면 저소득, 30대 이하, 서비스 및 판매업 근로자외가구에서 소득 대비 이자비용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소득5분위로 볼 때 소득1분위(하위20%) 근로자외가구는 소득이 27.9% 쪼그라들었지만 이자비용은 58.3% 뛰었다.

3분위와 4분위에서는 근로자가구 이자비용이 많이 늘었다. 소득은 5.0%, 6.2% 늘었는데 이자비용은 53.9%, 84.9% 치솟았다.

가구주 연령별로 보면 20∼30대는 소득이 0.7% 증가했는데 이자비용은 23.8% 뛰었다. 50대도 소득(1.3%)과 이자비용(48.2%) 간 격차가 컸다.

이를 다시 근로자와 근로자외가구로 나눠 살펴보면 39세 이하에서는 근로자외가구의 소득이 10.9% 감소하고 이자비용은 29.0% 늘었다. 50대에서는 근로자 가구 소득이 4.5% 올랐지만 이자비용이 69.5% 뛰었다.

직업별로 서비스 및 판매 근로자외가구에서 소득은 1.1% 준 반면 이자비용이 48.6% 증가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