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예상 뛰어넘는 北비핵화 상응조치할 것...구체적 비핵화前 제재완화는 없다”
美국무부 “예상 뛰어넘는 北비핵화 상응조치할 것...구체적 비핵화前 제재완화는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13일(현지시간) 그 동안의 예상을 뛰어넘는 비핵화 상응조치를 북한에 제공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가 이뤄지기 전에는 제재를 완화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이행할 경우 미국은 이전에 가능할 것으로 생각됐던 모든 것을 뛰어넘는 상응조치를 할 것이라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비핵화를 설득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나왔다.

이 관계자는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로 가는 구체적 조치가 없을 경우 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고 그런 조치가 이뤄지기에 앞서 제재를 완화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북한 지도부에 분명히 해왔다”고 덧붙였다.

국무부 관계자는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구축한 신뢰의 기반 위에서 북한과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에서 이뤄질 김정은과의 다음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달 31일 스탠퍼드대 아태연구센터 강연에서 제재해제는 비핵화 완성 이후에 하더라도 비핵화 진전에 따라 관계개선, 안전과 평화증진, 법적 평화체제 구축과 같은 상응조치를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