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총재 "세계경제 4대 먹구름, 폭풍될 수 있다...각국 정부 대비하라"
IMF총재 "세계경제 4대 먹구름, 폭풍될 수 있다...각국 정부 대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분쟁 ▲금융긴축 ▲브렉시트 ▲중국 경기 둔화
2019년 2월 10일 '세계정부 정상회의' 참석한 라가르드 IMF 총재. [AP=연합뉴스 제공]
2019년 2월 10일 '세계정부 정상회의' 참석한 라가르드 IMF 총재. [AP=연합뉴스 제공]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10일(현지 시작) ▲무역분쟁으로 인한 관세 인상 ▲금융긴축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중국 경기 둔화를 4대 ‘먹구름’이라고 표현하며 각국 정부에 ‘경제 폭풍’에 대비하라고 경고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정부정상회의에 참석해 "(세계 경제가)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느리게 성장하고 있는 것이 최종 결론"이라고 말했다.

앞서 IMF는 지난달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7%에서 3.5%로 낮췄다. 내년도 성장 전망치도 3.7%에서 3.6%로 0.1%포인트 내렸다.

라가르드 총재는 세계 경제를 저해하는 주요 요인인 ‘4가지 악재’를 꼽았다. 그러면서 "(경제) 폭풍이 불어닥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특히 세계 양대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이 이미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우리는 그것이 어떻게 진행될지 모른다. 우리가 알고 있는 건 그것(미·중 무역 분쟁)이 이미 무역과 경제 신뢰도,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리가르드 총재는 그러면서 각국 정부가 보호무역주의를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가르드 총재는 또 각국 정부와 기업, 가계의 막대한 부채에 따른 차입 비용이 증가하면서 발생하는 위험성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그는 "너무 많은 먹구름이 있으면 단 한 번의 번개에 폭풍이 시작될 수 있다"고 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