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韓美 정상, 조만간 전화로 美北정상회담 관련 논의"
靑 "韓美 정상, 조만간 전화로 美北정상회담 관련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靑 대변인 "韓美 정상, 조만간 2차 미북정상회담 관련 논의 할 예정"
"직접 만나기보다는 통화할 가능성 높아 보여"
"평양에서 2박 3일간 실무협상 마친 美北, 다음주 아시아 제3국에서 후속 협상 이어가기로 해"
문재인 대통령(左)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左)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2차 미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정상 차원의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10일 청와대가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한미정상은 조만간 (2차 미북정상회담과 관련한) 논의를 할 예정"이라며 "직접 만나기보다는 통화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조만간 회담할 예정"이라며 "다자회담 계기로 만나 비핵화 문제와 관련한 양자회담을 갖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긴밀히 정보를 교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이와 함께 "평양에서 2박3일간 실무협상을 마친 북한과 미국이 다음주 아시아 제3국에서 후속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면서 다음주에 후속 미북 실무협상이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협상에서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양국 사이에 비핵화를 풀어가는 방식에 있어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스티븐 비건 국무부 특별대표는 "We are on the same page(우리 생각은 같다)"라고 표현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제2차 미북정상회담 실무협상의 미국측 대표인 비건 특별대표는 일주일간의 서울·평양 일정을 마무리하고 같은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미국에 도착해 방북 협의(6~8일) 결과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보고한 뒤 북한과의 앞선 협상 내용을 바탕으로 후속 협상 준비에 착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