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마두로, '재선거' 유럽 요구 거부...美 "중대대응 직면"경고
베네수엘라 마두로, '재선거' 유럽 요구 거부...美 "중대대응 직면"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턴 "과이도 의장-국회 탄압땐 중대 대응할 것"...군사행동 가능성 시사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연합뉴스 제공]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연합뉴스 제공]

일주일 정도의 시간 내로 새로운 대선계획을 발표하라는 유럽 국가들의 요구에 대해 좌파성향의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거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중대한 대응'을 잇따라 경고하며 마두로 정권의 퇴진의 압박을 가하고 있다.

마두로 대통령은 이날 미국 CNN의 터키어 방송인 'CNN 튀르크'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유럽 국가들)은 이 최후통첩을 거둬야 한다. 누구도 우리에게 최후통첩을 보낼 수 없다"고 밝혔다.

마두로는 "베네수엘라는 유럽에 매여있지 않다. 이것은 너무 무례하다"며 유럽 국가들의 요구를 '실수'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6일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는 마두로 대통령에게 8일 내로 자유롭고 공정한 대선계획을 발표하지 않으면 야권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임시 대통령으로 인정하겠다는 입장을 동시에 발표한 바 있다. 영국과 스페인도 비슷한 최후통첩을 보냈다.

유럽연합(EU)도 같은 날 베네수엘라가 향후 며칠 내에 대통령 선거 재실시 계획을 내놓지 않으면 추가 조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호르헤 아레아사 베네수엘라 외교부 장관은 전날 자국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이 같은 유럽의 요구를 이미 거부한 바 있다.

마두로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과이도 의장이 헌법을 어겼다"면서 미국이 자신의 집권에 반대하는 쿠데타 시도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지금 일어나는 모든 일은 미국과 관련됐다. 그들(미국)은 우리를 공격하고 있으며 그들은 베네수엘라를 자신들의 뒷마당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는 미국 음모의 희생양"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나는 대화할 용의가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 이것(대화)이 불가능하지 않지만 가능할 것 같지도 않다. 나는 트럼프에게 많은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미국과의 대화 의지도 내비쳤다.

미국은 마두로 대통령이 정권퇴진 운동을 이끄는 과이도 의장을 체포하고 야권을 탄압할 경우 더 적극적인 개입에 나설 방침임을 강력히 시사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 외교관들과 베네수엘라의 민주적 지도자인 과이도, 또는 국회에 대한 어떠한 폭력과 위협도 법치에 대한 심각한 공격에 해당하며 중대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대행도 폭스뉴스 방송에 출연, '마두로가 권력 이양을 거부할 경우 미국은 군사적 행동에 들어갈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나는 어떤 관련국의 대통령이든 특정한 선택지를 테이블에서 내려놓는다면 그 일을 적절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여지를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23일 기자들과 만나 마두로 정권에 대한 대응 수위와 관련, 현재로선 군사행동을 고려하고 있지 않지만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멀베이니 비서실장대행의 이날 발언에 대해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베네수엘라의 불안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군사적 행동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