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당지지율 29. 3%, '탄핵정변' 후 처음으로 민주당(27.7%) 앞질렀다...'여론조사공정' 조사결과
한국당 정당지지율 29. 3%, '탄핵정변' 후 처음으로 민주당(27.7%) 앞질렀다...'여론조사공정' 조사결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33.1% “황교안 前총리, 한국당 대표 당선될 것”...이어 홍준표 오세훈 김진태 김문수 심재철 순
文대통령 국정운영 ‘잘한다’ 30.7%, ‘잘못한다’ 48.7%, '보통' 17.9%
범보수 야권 대선후보 지지율 1위...황교안(28.5%)
범진보 여권 대선후보 지지율 1위...'적합한 인물 없다(22.0%)'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탄핵정변'이 본격화한 2016년 가을 이후 2년여 만에 처음으로 오차 범위 안이긴 하지만 집권여당인 민주당을 앞질러 정당지지율 1위를 탈환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전문업체인 '여론조사공정'이 펜앤드마이크(PenN)의 의뢰로 23일 하루 동안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1,082명 대상으로 조사해 24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중 29.3%는 ‘자유한국당을 지지한다’고 대답했다.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대답한 국민은 27.7%, ‘지지정당 없다’는 22.5%였다. 정의당과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은 6.7%, 민주평화당은 1.8%였다.

한국당의 지지도가 민주당을 앞선 것은 JTBC의 이른바 '태블릿 PC' 보도가 나온 다음달인 2016년 11월 22~24일 갤럽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34%)가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지지도(12%)를 역전한 이후 처음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한국당 지지도는 연령별로 60세 이상(42.4%), 50대(31.6%), 20대(24.6%), 30대(23.4%), 40대(19.2%)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강원·제주(49.2%), 대구·경북(44.0%), 부산·울산·경남(33.6%), 대전·충남·충북·세종(27.9%), 경기·인천(24.8%), 광주·전남·전북(17.9%) 순으로 나타났다.

다음 달 말로 예정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우리나라 국민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당대표로 당선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33.1%는 황 전 총리가 당대표로 당선될 것으로 생각했다. 홍준표 전 대표가 당대표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15.2%,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4%였다. 김진태 의원은 4.6%,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2.7%, 심재철 의원은 0.9%였다.

황 전 총리가 당대표가 될 것이라고 대답한 응답자들을 연령별로는 60세 이상(45.6%)과 50대(34.3%)에서 높았고 20대(23.4%)가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46.4%)이 가장 높았고 광주·전남·전북(20.3%)이 가장 낮았다.

그러나 황 전 총리가 한국당 당대표에 출마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6.6%, 출마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의견은 44.2%로 거의 비등했다.

 

차기 대선에서 범보수 야권 대선 후보로 당선 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도 황 전 총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28.5%는 황 전 총리를 지지했으며, 이어 유승민(17.1%), 홍준표(13.6%), 오세훈(10.7%), 김문수(2.8%), 심재철(1.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야권 대선 후보로 ‘적합한 인물이 없다’고 대답한 국민은 17.0%였다.

반면 범진보 여권 대선 후보로 당선 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에 대해서는 국민 22.0%가 ‘적합한 인물이 없다’고 대답했다. 이어 이낙연(18.9%)-유시민(14.1%)-김부겸(7.2%)-박원순(6.8%)-이재명(6.5%)-심상정(5.1%)-임종석(2.2%) 순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고 부정 평가한 국민은 48.7%로 긍정평가(30.7%)보다 훨씬 많았다. ‘보통이다’는 17.9%였다. 여론조사공정의 조사결과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지난해 10월 말 부정평가(40.6%)가 긍정평가(38.2%)를 역전한 이후 계속해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는 ‘데드크로스’ 현상을 이어가고 있다.

 

손혜원 민주당 의원이 가족과 친척, 지인, 남편의 재단 등의 명의로 목포 지역의 부동산 20여 건을 차명으로 매입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서는 국민의 67.5%가 ‘권력을 이용한 사익추구’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재 보존을 위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국민은 22.2%였다.

또한 손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로서 자신이 차명으로 매입한 부동산이 문화제 보존지역으로 지정될 것을 사전에 인지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국민 74.8가 ‘사전에 알았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반면 ‘사전에 몰랐을 것’이라고 대답한 국민은 15.1%에 불과했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해서는 국민의 47.0%가 ‘공익을 위한 제보였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적 일탈이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한 국민은 37.3%였다.

 

국방부가 2년마다 발간하는 국방백서에서 ‘북한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라는 표현을 삭제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나라 국민 50.5%가 ‘북핵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적절하지 않은 조치’라고 대답했다. 특히 60세 이상(58.5%)과 50대(53.6%)가 ‘적절치 않다’고 대답했다. 반면 ‘남북화해 무드에 맞추어 적절한 조치’라고 대답한 국민은 42.3%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0%P였다. 조사방법은 유·무선 RDD 자동응답 전화조사(유선 41.7%, 무선 58.3% 비중)로 2018년 12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림 가중)를 적용했으며, 응답률은 2.9%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펜앤뉴스 관련 동영상 바로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