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재 대표 "김태우 수사관이 원하면 펜앤드마이크 취재기자로 영입하겠다" 제안
정규재 대표 "김태우 수사관이 원하면 펜앤드마이크 취재기자로 영입하겠다"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펜앤드마이크에 합류한다면 손혜원 사건을 취재하라고 지시할 생각"
정규재 PenN 대표(사진 위)와 김태우 수사관.(유튜브 생방송 '펜앤뉴스' 캡처, 연합뉴스 제공) 

정규재 펜앤드마이크(PenN)  대표 겸 주필이 문재인 정권 청와대의 전방위적 민관(民官) 사찰 실태를 폭로한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이 원할 경우 그를 취재기자로 채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검찰청은 지난 11일 김태우 수사관을 해임한 바 있다.

펜앤드마이크 최고경영자(CEO)인 정규재 대표는 23일 오후 펜앤드마이크의 유튜브 생방송 'PenN뉴스'를 통해 "김태우 수사관이 받아들인다면 펜앤드마이크 취재기자로 영입하겠다"고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정 대표는 "(김태우 수사관은) 공직에서 물러나서 당분간 직업이 없을 것인데 수사관은 기업에서도 수요가 많지만 지금은 어떤 기업도 김 수사관을 채용하기를 주저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보수 전체, 애국시민들께서 김태우 수사관을 지원하자는 뜻에서 후원금도 모금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펜앤드마이크에서는 김 수사관이 원한다면 취재기자로 채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수사관과 기자는 하는 일과 요구되는 덕목이 다르지만 유사한 측면도 많다"며 "풍문을 포착해 첩보 단계로 만들고 이를 정보로 만든다는 점에서 기자와 수사관은 업무적으로 유사한 측면이 있다"고 했다. 이어 "김 수사관은 수사관으로 출발했지만 기자로서 필명을 날리게 될지도 모른다"면서 "본인이 원해 펜앤드마이크에 합류한다면 손혜원 사건을 취재하라고 지시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