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무차별 휴대전화 압수수색'에 카톡에서 텔레그램으로 대거 '망명'하는 공무원들
'靑, 무차별 휴대전화 압수수색'에 카톡에서 텔레그램으로 대거 '망명'하는 공무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청와대 불법사찰 진상조사 특검 임명안 제출 [연합뉴스 제공]
한국당, 청와대 불법사찰 진상조사 특검 임명안 제출 [연합뉴스 제공]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수사관이 청와대의 무차별적 민관(民官) 사찰과 사실상의 강압 조사 행태를 폭로하면서 정부 부처와 자치단체 공무원들이 카카오톡을 버리고 보안성이 높은 텔레그램으로 대거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해졌다.

11일 문화일보에 따르면 관가에서는 지난 4∼5년간 카톡이나 휴대전화 일반 메시지로 버티던(?) 공무원들이 잇따라 텔레그램을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연이어 터져 나오는 내부 폭로와 더불어 공무원들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강압 수사식 휴대전화 임의제출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신문에 따르면 청와대는 정부 자료를 인용한 비판적 언론 보도가 나오면 특감반원들을 관련 부처에 보내 공무원들 휴대전화를 제출받은 뒤 청와대 안에 있는 포렌식(디지털 증거 분석) 장비로 휴대전화 내용을 분석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텔레그램은 러시아에서 2013년 개발된 앱으로 우리나라에서 많이 쓰이는 SNS인 카카오톡(카톡)의 해외 버전인 셈이다.

텔레그램 본사에서도 열람할 수 없는 비밀 대화방 서비스가 제공된다.

자동으로 대화 내용을 삭제하는 기능도 있어 2014년 카카오톡에 대한 검찰의 감청 영장이 청구된 이후 한때 수백만 명이 텔레그램으로 옮기는 ‘사이버 망명’이 이뤄졌다.

이를 놓고 ‘휴대폰 사찰’, ‘영혼 탈곡기’라는 비판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고 이전 정부 공무원들에 대한 소위 ‘적폐 수사 칼바람’이 휘몰아친 가운데 김태우 수사관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폭로가 텔레그램 가입을 부추기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화일보 인터뷰에 응한 지난 9일 텔레그램에 가입한 한 공무원은 “카톡 대화와 사진들이 생생히 캡처돼 그대로 유출되는 걸 보니 섬뜩해 일단 가입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카톡이 워낙 많이 털리니 중요 문서나 지시는 삭제기능이 있고 복구도 어렵다고 하는 텔레그램으로 오가곤 한다”고 말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