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수신료 거부로 공영방송을 해체해야 [신백훈]
KBS수신료 거부로 공영방송을 해체해야 [신백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백훈 시민기자

지난 21일 자유민주국민연합에서는 '공영방송좌경화 저지 방송법 발의'와 이에 대한 수신료 거부, 전기료 분리와 관련한 토론회가 열렸다.

강효상 국회의원은 방송법 발제 의미와 배경 추진사례를 조목조목 발표하여 공감을 받았다. 강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집권하자 방송장악에 들어가 사장을 무자비 쫓아내고 부역자들을 사장으로 임명했다고 지적했다.

토론에 패널로 참여한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는 수신료라는 자기 상품의 대가를 남의 고지서에 올리는것이 상식에 맞지 않은 것으로 당연히 폐지되어야 하며 탄핵 사기 등에 부역한 공영방송은 국민적 봉기로 해체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여 박수를 받았다.

강연재 변호사는 언론인 PD협회의 편파성문제 등을 언급하며 개그맨 김제동의 방송을 국민이 돈을 내면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이로인해 문재인 정권은 더 빨리 교체되는 운명을 자초했다며 큰 박수를 받았다.

김종문 변호사는 시청료 거부운동의 방법, 사례를 발표하여 많은 박수를 받았다.

이에 청중들 사이에서 KBS는 해체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목소리가 큰 박수를 받은 현장이었다. 그만큼 공영방송의 존재 의미는 없어졌다는 국민적 여론이 형성되어 있었다.

신백훈 시민기자 (하모니십연구소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