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硏, 올해 성장률 전망 2.6%로 0.2%p↓…내년 성장률은 2.5%로 낮춰
현대硏, 올해 성장률 전망 2.6%로 0.2%p↓…내년 성장률은 2.5%로 낮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경제 둔화와 국내 내수 경기 하방리스트 지속"

현대경제연구원이 올해 경제성장률과 내년 성장률 전망을 각각 0.2%포인트,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6일 '2019년 한국경제 수정 전망'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성장률 전망을 2.6%, 내년은 2.5%로 제시했다. 이는 이 연구원이 지난 10월 초에 제시한 전망치(올해 2.8%, 내년 2.6%)에서 모두 하향 조정된 것이다. 이번 성장률 전망은 주요 기관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해 성장률 전망의 경우 정부는 2.9%, 한국은행 2.7%, 국제통화기금(IMF) 2.8%,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7%로 제시하고 있다.

연구원이 제시한 내년 성장률 전망(2.5%)도 정부(2.8%), 한은(2.7%), IMF(2.6%), OECD(2.8%) 등보다 낮게 나타났다. 주요 기관 중에서는 현대경제연구원 외에 LG경제연구원이 내년 성장률 전망을 2.5%로 보고 있다.

해외 주요 투자은행(IB) 9곳의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올해 2.7%, 내년 2.6%로 연구원보다 0.1%씩 높다.

연구원측은 "확장세를 보이던 세계 경제의 둔화와 국내 내수 경기 하방 리스크 지속 등 경제 성장세를 제약하는 요인들의 강도가 더 커지고 있다"며 성장률 전망치를 낮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연구원은 민간소비가 올해 2.7%로 작년(2.6%)보다 개선되겠지만 내년에는 2.4%로 소폭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임금근로자 실질임금 증가, 정부의 저소득층 지원 대책은 긍정적 영향을 주겠지만 위축된 노동시장, 소비심리 악화, 금리 상승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 확대, 자산 가격 하락이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건설투자 분야에 대해서는 올해 -2.4%에서 내년 -2.9%로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부동산 시장이 더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설비투자는 올해 -0.6%에서 내년 0.4%로 소폭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 경기·수출 경기 둔화, 반도체산업 투자 축소, 금리 상승에 따른 자금 조달 여건 악화 때문이다.

지난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한 수출 증가율은 점차 떨어져 내년에는 3.7%로 점쳐졌다. 세계 경기 둔화, 중국의 기업 부문 채무불이행 가능성, 미중 무역분쟁 우려, 반도체 시장 성장세 둔화가 복합적으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6%에서 내년 1.7%로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으며, 실업률도 작년 3.7%에서 올해와 내년에 3.8%로 소폭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신규 취업자는 9만5천명으로 크게 꺾인 뒤 내년에는 반등하겠으나 12만5천명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연구원은 "성장세 확대를 위해 단기적으로 투자 활력을 높이고 중장기적으로 경제 체질 개선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며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와 물가 상승이 동시에 발생하는 일) 발생 가능성에 대비하고 경제 전반의 고용 창출력 회복에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