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장악한 탈핵운동 비전문가들"...안혜리 中央 논설위원의 비판
"원자력 장악한 탈핵운동 비전문가들"...안혜리 中央 논설위원의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혜리 논설위원 “非전문 탈핵운동가들이 원자력 관련 기구 자리 차지,,,안전문제 빨간불”
“이 정부는 국민 안전보다 탈원전 정책 추진에만 관심있는 게 아닌가 싶을 정도”
“원자력안전 정책 관련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원안위에는 현재 ‘원자력 전문가’가 없어”
“위원 경력만 보면 원안위가 아니라 탈핵위원회라는 이름이 더 잘 어울릴 지경”
“철도 모르는 운동권 사장이 탈선시킨 KTX 사고 정도로는 정신을 못 차리나”

안혜리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탈핵운동을 주도하던 비(非)전문 운동가들이 원자력 관련 기구의 핵심 자리를 차지한 실태를 지적하면서, 이같은 인적구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국민 안전 문제에 대해서도 강하게 우려했다.

안혜리 논설위원은 지난 14일 ‘원자력을 장악한 환경운동연합’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최근 일련의 원자력업계 장악 과정을 보면 이 정부는 국민 안전에는 아랑곳없이 탈원전 정책 추진에만 관심이 있는 게 아닌가 싶을 정도”라며 질타했다.

안 논설위원은 원자력 관련 기구 실태와 관련해 “지난 10월 국감날 사임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던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원안위)을 제외하더라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구 한국원자력문화재단),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한국원자력연구원 등에 올 초부터 포진한 비전문 탈핵운동가는 무려 20명에 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중 안 논설위원은 특히 원자력 안전 정책 및 지원과 관련된 역할을 하는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와 한국원자력안전재단에 대해서 거론하며 ‘국민 안전’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지난 7일, 김혜정 전 원안위 비상임위원이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 취임했다. 한국원자력안전재단은 원안위 산하로 원자력·방사선 안전관리를 지원하는 기관이다.

이와 관련해 안 논설위원은 “재난 발생 시 주된 역할을 하는 재단 이사장에 관련 분야 경력이나 전문성을 갖추기는커녕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출신 강성 탈핵운동가인 김혜정씨를 ‘슬그머니’ 앉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굳이 ‘슬그머니’라고 표현한 건 보도자료 한 줄 없이 외부에 전혀 알리지 않고 그야말로 전격적으로 취임식을 했기 때문”이라며 “중어중문학과 전공자인 김 이사장은 당시 야당인 민주당(현 더불어민주당) 추천으로 2013년부터 원안위 위원으로 활동해오다, 취임 직전 자진 사임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수원 노조와 원자력정책연대 등의 발언을 소개하며 이같은 인사에 대해 우려하는 원자력 업계 분위기에 대해서도 전했다. 앞서 여러 원자력 관련 단체 인사들이 회원으로 있는 원자력정책연대가 기자회견을 열어 김 이사장이 그동안 회의에서 했던 단조 일화 등 전문성이 결여된 발언들을 공개하며 “원안위가 원자력에 대한 전문성은 온데간데없고 탈핵운동하는 사람 데려다 과외시키는 원자력 학원이 됐다”고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안 논설위원은 “이런 반발에도 불구하고 소문대로 김 이사장이 재단 수장을 맡았다. 재단은 이미 올 3월 감사와 이사에 탈핵운동가를 임명한 바 있는데 이사장 취임으로 완전히 조직을 장악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사실 재단보다 더 큰 문제를 안고 있는 곳이 원안위”라고 지적했다. 원안위는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반면교사 삼아 구성됐다. 회의를 통해 원전 운영 허가부터 수명 연장 여부 결정, 생활방사선 제품 관리까지 원자력안전 정책과 관련한 최고 의사결정기구이다. 잠재적인 위기 대응 또한 중요한 핵심 기능이다.

안 논설위원은 ‘안전’을 위한 원안위의 역할 중요성에 대해 역설하면서도 “그런데 이런 막중한 역할을 하는 원안위에 현재 전문가는 단 한 명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원안위가 현재 환경운동연합 감사 출신인 탈핵법률가 모임 해바라기 소속 변호사, 4대강 조사위 단장을 맡기도 했던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출신 시민운동가(전문위원) 등으로 구성됐다며 “김 이사장이 원안위에서 빠졌어도 여전히 환경운동연합 입김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원 경력만 보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아니라 탈핵위원회라는 이름이 더 잘 어울릴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안 논설위원은 오늘날 원자력 관련 기구의 중심부를 전문성없고 정치색 강한 ‘환경운동연합 출신 인사’들이 장악하고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원자력 전문가들이 ‘아무리 정권과 코드를 맞춘다 해도 어느 정도 전문성은 있어야 하는 게 아니냐’, ‘원자력과 관련해 거짓 또는 과장 정보로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해온 사람들로 원자력 관련 기구를 채워 대응능력 없는 조직으로 만들면 국민안전이 위험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한다고 전했다. 이어 “아무래도 이 정부는 철도 모르는 운동권 사장이 탈선시킨 KTX 사고 정도로는 정신을 못 차리는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안 논설위원은 조선일보 부사장 출신인 안병훈 도서출판 기파랑 대표와 깊이있는 칼럼으로 종종 화제가 된 박정자 상명대 명예교수의 딸이기도 하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