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기업활력·투자의욕 떨어져”...사실상 ‘서별관회의’ 재개 지시
文 “기업활력·투자의욕 떨어져”...사실상 ‘서별관회의’ 재개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기업의 활력이 떨어지고 투자 의욕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며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현장과 직접 소통하며 목소리를 듣고 기업의 투자 애로가 뭔지 그 해결책이 어디에 있는지 방법을 찾는데 각별히 노력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비공개 환담에서 홍 부총리에게 “무거운 짐을 지게 됐다”며 “국무조정실장을 할 때 국정전반에 걸쳐 탁월한 조정능력을 보여줬다. 경제사령탑으로 적임자이고 잘 하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혼자가 아니라 여러 경제부처 장관들과 한 팀이 되어 함께 열심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장관들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리더심을 발휘해 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런 당부는 불협화음을 냈던 김동연 전 부총리와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을 염두에 둔 말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자영업자, 대기업, 노동단체 등과 매주 일정을 만들어 목소리를 경청하고 현장과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했다.

청와대의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경제 관련 장관들이 수시로 만나는 협의체를 만들 것을 지시했다고 한다. 이는 사실상 박근혜 정부 때 중단됐던 ‘서별관 회의’와 유사한 형태다.

서별관회의는 김영삼, 노무현, 박근혜 정부 등에서 운영된 비공식 경제정책 조정회의다. 당시에는 청와대 경제수석, 경제부총리, 한국은행 총재, 금융위원장, 금융감독원장 등이 모여 경제정책을 논의했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별관회의라는 이름을 붙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특정 장소(청와대 본관 서쪽 별관)에 모였기 때문에 그런 이름이 붙었는데 장소도 그곳이 아니고, 문제가 됐던 한국은행 총재도 참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실제로 박근혜 정부 때는 이주열 한은 총재가 회의에 참석하면서 금리인하 압박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후 2015년 10월 대우조선해양 지원 결정을 둘러싸고 ‘밀실회의’ 논란이 불거지자 2016년 6월 중단됐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