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은밀히 가동해 고급의류 생산...부유층 상대로 고가판매"
"北, 개성공단 은밀히 가동해 고급의류 생산...부유층 상대로 고가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FA, 日매체 인용 보도..."출처 숨기기 위해 상표 없이 제품 유통시키고 있어"
"겨울옷 수요 증가하면서 개성공단에서 생산된 오리털 동복 등 고급의류 대량 판매"
통일부 "개성공단 몰래 가동하는 것 가능하겠느냐" 의혹 부인
개성공단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개성공단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개성공단을 몰래 가동해 고급 의류를 생산, 판매하고 출처를 숨기기 위해 상표 없이 제품을 유통시키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9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대북 전문매체인 일본 '아시아프레스'를 인용해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을 무단 가동해 생산된 제품을 중국에 수출하거나 북한 국내에서 부유층을 상대로 고가에 판매하고 있다고 했다. 아시아프레스는 지난 11월 말 북한 평안남도 현지 소식통으로부터 입수한 소식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RFA는 "겨울옷 수요가 증가하면서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에서 생산된 오리털 동복 등 고급 의류를 대량으로 판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오랜 대북 제재로 달러가 부족해진 북한이 외화벌이에 나서고 있다고 해석했다. 또 우리 정부가 지난 9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를 위해 일부 대북 단전, 단수 조치를 해제한 것을 북한이 역이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RFA는 지난해 10월에도 북한이 개성공단 내 19개 의류 공장을 은밀히 가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당시 우리민족끼리 등 북한 선전매체들은 "우리는 박근혜 역도가 개성공업지구를 깨버렸을 때 공업지구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 기관의 모든 자산들을 전면 동결한다는 것과 함께 그것을 우리가 관리, 운영하게 된다는 데 대해 세상에 선포했다"며 "거기서 우리가 무엇을 하든 괴뢰들이 상관할 바가 아니다"라고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당시 통일부는 "개성공단 내 잔류 재산은 모두 한국 측 소유로 북한의 무단 사용은 한국 기업 등의 재산권을 침해하는 명백한 불법 행위이므로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1월에도 RFA는 북한의 개성공단 가동 의혹을 보도했지만 북한과 통일부는 말을 아꼈다.

하지만 통일부는 이번 보도에 대해 "개성에 남북연락 사무소가 개소해 운영 중에 있는데 개성공단을 몰래 가동하는 것이 가능했겠느냐"고 부인했다. 최근 가시화되고 있는 김정은 서울 답방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 북한이 부정적으로 받아드릴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조심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지난 2016년 박근혜 정부는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을 동원한 무력도발이 심화됨에 따라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며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한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