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全大 불출마 선언…"대통령 잘못 모시고, 탈-복당 주동했다"
김무성 全大 불출마 선언…"대통령 잘못 모시고, 탈-복당 주동했다"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8.12.07 16:10:06
  • 최종수정 2018.12.07 17:16
  • 댓글 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당대회는 당 화합·통합계기 돼야한다"며 당권도전 접어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최근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석방 촉구 결의를 추진 중인 비박(非박근혜)계 좌장격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차기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는 분열된 우리 당이 화합하고 통합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저처럼 대통령을 잘못 모셨던 핵심들, 그리고 탈당했다 복당한 사람들 중에 주동적 입장에 있었던 사람들, 선거 참패의 책임이 있었던 사람들은 스스로 출마를 안 하는 게 옳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항상 저부터 실천하는 사람이니까 그런 차원에서 이번 한번은 (당권 도전을) 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