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가동률 70%대 회복 이어 내년 80%대 전망…'탈원전' 사실상 포기?
원전가동률 70%대 회복 이어 내년 80%대 전망…'탈원전' 사실상 포기?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최초승인 2018.12.06 14:15:02
  • 최종수정 2018.12.07 10:58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1분기 58%대까지 추락했던 원전가동률 계속 회복
원전가동률 높이면 한전의 대규모 적자-한전·한수원의 국제신용도 상승에 도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올해 1분기 50%대까지 추락했던 원자력발전소(원전) 가동률이 올 3분기에 이어 올 4분기에도 70%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내년 1분기엔 원전가동률이 80%대까지 오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사실상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의 가동률로 돌아가는 셈이다.

5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 따르면 23기(월성 1호기 제외)의 원전 중 6기는 예방정비중이고, 17기는 정상 운영되고 있다. 현재 예방정비 중인 한빛 1호기, 한빛 2호기, 한울 1호기는 내년 1월부로 정상 가동될 것으로 보이며, 3~4월엔 한울 6호기, 한빛 3호기의 예방정비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 초기엔 '탈원전'을 급격하게 추진해 작년 상반기 75% 안팎에 달했던 원전가동률은 올 상반기 평균 58.8%로 낮아져 한전의 올해 상반기 적자는 8147억원에 달하기도 했다. 발전단가가 싼 원전 대신 고가의 액화천연가스(LNG) 및 재생에너지 비중을 높였던 탓이다. 한전의 상반기 전력구입비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2조1000억원 늘어났었다.

그러나 올 3분기들어 원전가동률은 73%까지 올라왔다. 이에 따라 한전은 지난해 4분기부터 3분기 연속으로 이어진 영업적자에서 탈피해 흑자로 전환했다. 한전은 올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영업이익 5805억원, 당기순이익은 4318억원의 손실을 기록하고 있는 중이다. 

이에 대해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올 1분기 원전가동률이 58%대까지 추락하면서 한전이 대규모 적자를 본 영향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특히 최근 탈원전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면서 정부가 원전가동률을 높여 전력 수요를 감당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원전의 발전단가가 가장 저렴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원전가동률이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특히 내년 1분기 예방정비 중인 원전이 재가동되기 시작한다면 원전가동률은 80%대까지 오를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이로 인해 한전의 발전단가 하락에 기여하고, 기업을 상대로 한 정부의 전력 수요감축(DR) 요청도 사라질 것이란 전망이다.

나아가 '탈원전'의 탈피는 한전과 한수원의 신용도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지난달 이들의 독자 신용도를 각각 한단계씩 하향한 'Baa2'로 조정했다. 무디스는 당시 그 이유에 대해 "연료비(주로 석탄·LNG) 상승의 부정적 영향과 전기요금 상승 지연, 정부의 에너지 정책 변화에 따른 원자력·석탄 규제 위험 증가, 재생에너지 설비 투자 확대 때문"이라고 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