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튼 “트럼프, 北 약속 안 지켜 2차 美北정상회담 필요하다고 생각”
볼튼 “트럼프, 北 약속 안 지켜 2차 美北정상회담 필요하다고 생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미국 아니었으면 수십 개 국가들 대북제재 동참 안 했을 것”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2차 정상회담을 원하는 이유는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아직 이행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음 미북정상회담에선 지난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약속을 실현하는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볼튼 보좌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월스트리트저널 최고경영자(CEO) 협회’ 연례 토론회에서 “북한은 지금까지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에 부응하지 않았다”며 “이것이 트럼프 대통령이 또 다른 정상회담이 생산적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라고 했다. 북한이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 당시 채택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김정은을 만나 비핵화를 촉진에 나서려고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미북 고위급회담과 실무회담 등의 재개 지연으로 미북 교착 국면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김정은과 ‘톱다운 담판’을 통해 직접 트럼프 대통령이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셈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2차 정상회담에서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들을 살펴보고 이를 실현하는 방법을 논의할 것”이라며 “이런 일이 일어날 때까지 경제제재 완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볼튼 보좌관은 2차 미북정상회담 개최 시기는 내년 1월이나 2월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2차 정상회담이 내년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회담 장소로 세 군데를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볼튼 보좌관은 “미국은 싱가포르 합의 사항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며 “만약 북한이 자신들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완수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노벨 평화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위해 문을 열어놓았고 북한은 그 문으로 걸어들어와야 한다”며 “이것이 우리가 다음 회담에서 진전을 이루기를 희망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또한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뿐만 아니라 자신도 김정은과 개인적 관계를 구축했다며 싱가포르에서 나눈 대화를 소개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매우 강력한 개인적 관계를 구축했으며 나 역시 김정은과 관계를 형성했다”며 당시 김정은이 싱가포르 오찬에서 자신에게 사진을 같이 찍자고 말하며, 북한으로 돌아가 사진을 ‘강경파’들에게 보여주면서 볼튼 보좌관은 ‘그렇게 나쁜 사람이 아니다’고 말할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독일마셜펀드(GMF)가 주최한 행사 기조연설에서 전 세계 나라들이 북한에 대한 압박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으며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들은 이들을 결집시킬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러시아와 맺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에서 탈퇴할 것을 예고하면서 북한의 미사일 개발 문제를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임기 동안 미국은 국제사회의 지도력이나 국제사회 체계 속에 있는 우리의 친구들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며 “사실은 이와 정반대”라고 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압박 캠페인에 동참한 국가들의 기록적인 숫자를 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외 다른 어떤 나라들도 북한정권에 제재를 부과하기 위해 세계 곳곳에 있는 수십여 개 국가들을 결집시키진 못했을 것”이라고 강조햇다.

또한 그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와 맺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에서 탈퇴할 것을 예고하면서 북한을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조약의 종결되는 것에 대한 책임이 러시아에 있는 상황에서 중국과 이란, 북한을 포함한 다른 많은 나라들은 조약의 당사국이 아니며, 따라서 이들 나라들은 모든 종류의 중거리 미사일을 그들의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입장에선 중국과 같은 ‘수정주의 국가’에 중요한 군사적 이점을 양도할 이유가 없다”며 “특히 이 무기들이 미국과 아시아 내 미국의 동맹을 위협하고 강압하는 상황에서 더욱 그렇다”고 했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러시아가 INF 조약을 준수하는 방향으로 되돌아오지 않을 경우 60일 이내에 조약의 효력을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냉전시대인 1987년 미국과 소련이 체결한 INF는 두 나라가 사거리 500km에서 5500km 사이의 탄도, 순항 미사일의 생산과 배치, 운용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