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합의…현대차 노조는 파업 예고
광주시-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합의…현대차 노조는 파업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초임 연봉 3500만원, 주 44시간 근로 등 현대차가 요구한 조건 대부분 수용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광주시와 현대자동차 간 '완성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 투자 협상이 사실상 마무리됐다. 

4일 현대자동차와 광주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협상에서 양측이 완성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에 잠정 합의하고, 5일 노사민정 협의회 결의를 거쳐 6일 조인식을 열고 최종 타결을 확정한다.    

광주시는 지난 6월 현대차와 작성한 최초 협약 초안에 적정 임금과 적정 근로시간 등 노동계 입장을 반영하면서 협상에 난항을 겪었으나 현대차의 입장을 적극 수용한 새로운 협상안을 제시해 합의를 이끈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애초 현대차가 요구한 초임 연봉 3500만원, 주 44시간 근로 등의 조건을 대부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대차가 강조한 ‘5년간 임금·단체협약 협상 유예’ 조항도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현대차노조는 "아직 공식적인 발표로 생각하지 않으며, 5일 잠정합의안에 대한 추인이 이뤄지면 협상타결이 완료된 것으로 보고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입장을 유보했다.

하지만 노조측은 이날 발행된 사내소식지를 통해 "5만 조합원의 고용을 사수하고, 자동차산업 동반몰락을 방지하기 위해 광주형일자리 저지에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혀 새로운 노사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6일 파업에 들어가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