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MB에 '평창올림픽' 초청장 발송키로...'병주고 약주기'인가
靑, MB에 '평창올림픽' 초청장 발송키로...'병주고 약주기'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이명박 전 대통령(MB)에게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초청장을 보내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까지 정면충돌로 비춰지던 양상과는 사뭇 다르다. 

최근 갈수록 변질되는 평창 올림픽에 대한 국민의 비판이 커지는 가운데 ‘현 정부가 이명박 정부의 평창올림픽 유치 공헌도를 무시한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또한 자신들은 수사와 별개로 전직 대통령에 예우를 지킨다는 모습을 보이기 위한 성격도 적지 않다. 하지만 최근 이 전 대통령 측에 대한 노골적인 압박이 착착 진행되는 상황에서의 '평창올림픽 개막식 초청'을 두고 일각에서는 '병 주고 약 주는 건가'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2015년 11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에서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과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2015년 11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에서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과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9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의 상황과 관계없이 초청 대상자들에게는 정중하게 예우를 갖춰 초청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수사 등) 여러 상황이 있다고 해도 전직 국가원수는 당연히 초청 대상인데, 초청장을 안 보낼 수 있겠느냐"며 "그건 별개의 문제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이 최근 문재인 정권의 검찰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규정한 성명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분노’한다고 하자 양측간의 정면충돌 우려가 나왔다. 문 대통령의 '분노 표명'은 검찰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MB 측에 대한 수사를 하라는 메시지로도 받아들여졌다.

이같은 반응에 대해 사실상 수사가이드라인 제시라는 논란이 일고, 일각에서는 북핵 위기, 집값, 일자리, 가상화폐, 최저임금 후폭풍, 북한문제 등 국가적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정쟁에 몰두하는 행태에 피로감이 증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청와대 내부에서는 논란이 증폭되는 것을 막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재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을 수 있는 사람은 이 전 대통령뿐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 정변' 이은 검찰 수사로 구속됐고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은 과거 사법처리돼 유죄가 확정돼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을 수 없다.

만약 이 전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면 2015년 11월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때의 조문 이후 2년 3개월여 만에 문 대통령을 만나게 된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국영 2018-01-19 22:46:57
이거야말로 MB 욕보이려는 치졸한 수작이지.. 청와대 무리들이 어떤 놈들인데 선의로 보내겠나.하여튼 하는 짓거리가 딱 지들 같아.

이상호 2018-01-20 07:04:24
일본아베나 이명박전대통령에게나. 어찌한치앞도 못내다보고 마음상하게해놓고 무슨낯으로
잔치초청하나 .하는짓거리들이 ~~~쯧쯧

김치맨 2018-01-20 09:17:39
평창 개막일인 2월 9일 이전에 속전속결로 전전임 대통령 이명박씨를 검찰로 불러내 조사할 성 싶은데! 개막식 초청장 보냈다구? 아하! 이런 게 바로 그 유명한 문재인표 '아름다운 복수' 라는 거구나!

김택진 2018-01-20 05:56:08
빨간 인간의 전형적인 모습아이가
한두번 보는 것도 아닌데
뭘 호들갑인가

고종현 2018-01-20 04:45:35
부들부들 떠는놈 따로. 간보는놈 따로 이중성의 극치죠. 원래 그래요 아니면 말고식. 그러다. 뭔가 꼬리잡히면. 죽자고 덤비죠 안당해 본 사람은 모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