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선언 직후 드러난 '투페이스'? 안철수 MB 때리고, 유승민 文 때리고
통합선언 직후 드러난 '투페이스'? 안철수 MB 때리고, 유승민 文 때리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폐 수사 관련 전현직 대통령 갈등에 서로 공격대상 달라
安 "구차한 변명과 술수" 劉 "권력자가 분노, 사법질서 부정"
바른, 한국당 "통치권자가 분노 앞세운 순간 보복수사"와 비슷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통합 선언 공동선언 이튿날부터 정국 최대 현안을 두고 입장차를 보였다. 검찰의 이른바 '적폐 수사'를 둘러싼 전현직 대통령 갈등에 안 대표는 '이명박 때리기'를 이어갔고, 유 대표는 '문재인 때리기'가 첫 일성이었다.

안 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적폐 수사를 '보수궤멸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규정한 기자회견에 대해 "입장발표가 아니다. 구차한 변명이자 초점을 흐려 상황을 호도하는 술수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의혹의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한 마디 말도 없이 정치보복, 보수궤멸 등을 운운했다"면서 "특정진영 우두머리인양 말하는것이 어처구니 없고, 전두환의 골목 성명을 다시 보는 듯한 느낌"이라고 질타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의 '분노 발언'에 대해서는 "분노나 격노를 할 것이 아니"라며 "더 차분하게 흔들림 없이 엄정한 수사로 얻은 확실한 증거를 들이대 법의 심판대에 세우고 유죄 판결을 받아내는 역량을 정부가 보여야 한다"고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도 했다.

실제로 국민의당 지도부는 '개혁신당 창당 추진위원회'까지 꾸린 호남 지역구 의원 중심 통합 반대파와 결렬 직전임에도 "보수궤멸 운운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건 곤란하다"는 등 거침없는 '이명박 때리기'에 나서고 있다. 

(왼쪽부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통합공동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지난 1월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통합공동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반면 유승민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을 향한 문 대통령의 '분노' 표현에 초점을 맞춰 검찰에 대한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이자 '사법 질서 부정'에 다름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 대통령이) 감정을 앞세우고 검찰 수사의 가이드라인을 주는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 때 뭔가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면 그것을 밝히고 바로잡는 게 법원·검찰의 역할이고,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 역할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이 그런 식으로 분노했다고 감정을 앞세우면 국민들 대부분은 '현직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을 수사하라'고 지시한 가이드 라인으로 생각한다"며 "지금 권력을 잡고 있는 분은 문 대통령이고, 그 권력을 행사하는 한마디가 중요하다"고 분노 표현에 대해 비판을 거듭했다.

유 대표는 "저는 이명박 정부 때 문제가 있었으면 밝히자는 생각"이라며 "다만 독립되고 공정한 검찰과 법원이 밝히도록 두면 되는 것이지 그걸 두고 문 대통령이 하루 만에 분노·격노·모욕이라고 한 것은 사법 질서 부정"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이날 김성태 원내대표가 "통치권자가 냉정과 이성이 아닌 분노의 감정을 앞세운다면 그 순간 바로 정치보복이 되는 것"이라며 "깊은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전 대통령에게 범죄 행위가 있다면 원칙대로 수사하되 그게 '한풀이 수사'가 돼서는 결코 안될 것"이라면서도 "대통령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인내할 수 없다' 말하는 순간 이 수사는 이미 한풀이 보복수사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게 됐다"고 규정했다.

이는 바른정당이 이 전 대통령 기자회견 당일(지난 17일) 유의동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국민 누구나 법 위반이 있다면 성실하게 (수사에) 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그러나 국민들이 염려하는 것처럼 정치보복이 돼서는 안 된다. 수사 대상자도 수사 주체인 검찰도 이런 국민의 염려를 마음 속에 잘 새겨야 할 것"이라고 밝힌 것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