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비서실장에 김유석 전무
최태원 SK 회장 비서실장에 김유석 전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회장 (자료: SK 홈페이지)
최태원 회장 (자료: SK 홈페이지)

SK그룹은 16일 최태원 회장 비서실장에 김유석 에너지 전략본부장(전무)을 임명했다. 비서실장을 지원하는 수석부장급 비서팀장에는 중국인 팀장을 선임했다. 2016년 1월부터 비서실장을 맡아 온 김윤옥 전 실장은 SK 이사회 사무국장 겸 법무담당으로 보직을 옮겼다.

이번 인사 개편은 SK그룹의 향후 글로벌 전략을 엿볼 수 있는 첫 걸음과 동시에 법조계 중심이었던 비서조직을 해외 경험이 풍부한 인사들로 교체했다는 의미가 있다.

김유석 실장은 외교관 출신으로 대통령 비서실 의전행정관을 지낸 외교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또한 맥킨지와 오일메이저 BP 등 글로벌 회사 경력을 쌓은 뒤 2009년부터 SK그룹으로 자리를 옮겨 SK차이나·SK이노베이션·SK에너지 등에서 글로벌 전략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어와 중국어에 능통하고 미국와 중국 현지 경험을 쌓은 글로벌 인재라는 평가다.

해외 현지 경험과 에너지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아온 비서실장의 임명은 SK그룹의 향후 '글로벌+에너지'에 집중하겠다는 전략과 일치한다는 평이다.

또한 처음으로 중국인 출신을 비서팀장으로 임명하며 향후 SK그룹이 동남아권 진출에 집중할 것을 시사하고 있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해 부터 싱가포르와 베트남을 연이어 방문해 현지 정부 관계자와 재계·학계 등 다양한 인사들과 에너지·정보통신(ICT) 등 분야의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덧붙여 SK그룹은 비서실 직원 10명 중 절반 정도를 글로벌 경력이 있는 인물들로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SK그룹이 글로벌 행보에 더욱 신중을 가하겠다는 판단과 더불어 에너지 분야의 선두를 차지하기 위해 이번 인사 개편을 단행했다고 보여진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