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발리 인근 해역 지진으로 3명 숨져
인도네시아 발리 인근 해역 지진으로 3명 숨져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10.11 10:43:25
  • 최종수정 2018.10.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11일 새벽 2시 44분쯤(현지 시각) 인도네시아 유명 관광지 발리섬 인근 해역에서 규모 6.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진앙은 인도네시아의 유명 관광지인 발리 북서쪽 동(東)자바 시투본도 동쪽 56.2km 해상이며, 발리 섬의 중심도시인 덴파사르에선 북서쪽으로 156.6km 떨어져 있다. 진원의 깊이는 약 9㎞로 관측됐으며,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발리섬에선 11일부터 14일까지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가 열릴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대변인은 이날 지진으로 인해 최소 3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그는 “피해자들은 지진 발생 당시 잠을 자고 있었다. 급작스런 상황이었기에 이들은 미처 대피할 시간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은 이번 지진의 규모를 6.4로 측정했다.

올해 8월에는 발리와 이웃한 롬복 섬 북부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일어나 557명이 숨졌고, 지난달 28일에는 술라웨시 섬 중부에서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가 발생해 최소 2,045명이 목숨을 잃고 수천명이 실종됐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