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연평도' 主犯 김영철, 통일부 사이트에서 삭제됐다
'천안함-연평도' 主犯 김영철, 통일부 사이트에서 삭제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LL과 북한의 군사 도발'이란 게시물도 사라져...北 눈치보기?
통일부 '북한정보포털'
통일부 '북한정보포털'

 

통일부가 운영하는 '북한정보포털'에서 천안함 폭침(爆沈)과 연평도 포격 도발, 목함지뢰 도발 사건 등 북한의 무차별 대남 도발의 주범인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의 이름이 삭제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올 초 통일부의 ‘북한정보포털’에서 '1990~2000년대 북한 군사도발' 항목을 검색하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사건 관련 인물 란에 김영철이 등장했지만 현재는 ‘관련 인물이 없습니다’라고 표시되어 있다.

'1990~2000년대 북한 군사도발' 항목에서는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사건, 비무장지대(DMZ) 지뢰 매설 도발, 연천군 일대 포사격 도발 사건 등 북한의 무차별 대남 도발 행위의 ‘관련 인물’로 김영철은 김정은·김정일과 함께 기록돼 있었다.

당시 김영철이 이끄는 정찰총국은 천안함 폭침 뿐 아니라 황장엽 암살조 남파, 연평도 포격, 농협 전산망 공격, 미국 소니사 해킹 사건, 비무장지대(DMZ) 목함 지뢰 도발 등 크고 작은 대남 도발과 위협을 주도해 기획하고 집행했다. 김영철은 EU(유럽연합)의 제재 대상이기도 하다.

그러나 통일부가 4·27 판문점 선언 직후인 지난 5월 김영철과 관련된 내용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지며 ‘북한 눈치보기’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월 김영철의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석 당시 '천안함 폭침 주범의 방한(訪韓)’의 비판이 일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폭침) 당시 조사 결과 발표에서도 누가 (천안함 폭침의) 주역이라는 이야기는 없었다"며 김영철과의 연관성을 부인하며 감싸고 나선 바 있다. 당시 폐막식에 참석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은 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김영철을 ‘수많은 사람을 죽인 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아울러 통일부 북한정보포털에선 'NLL과 북한의 군사 도발'이란 게시물도 사라져 문재인 정부가 북한과의 '서해평화협력 특별지대' 설치를 논의 중인 것과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국방부는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한 완충 구역을 설명하면서 천안함과 연평도 포격 등을 우발적 충돌 사례로 들기도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