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여정, 백두혈통이라 능력 비해 출세 못해...박근혜와 달라" 궤변
박지원 "김여정, 백두혈통이라 능력 비해 출세 못해...박근혜와 달라" 궤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제공]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제공]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 대해 "백두혈통이기 때문에 능력에 비해서 출세를 못하고 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박지원 의원은 또 "(김여정은) 능력에 비해서 출세를 많이 한 박근혜(전 대통령)와는 완전히 다르다"고 말했다.

이른바 '백두혈통'은 북한에서 김일성 직계 가족을 일컫는 말이다. 북한은 김일성과 그의 부인 김정숙이 백두산 인근에서 항일독립운동을 했다고 주장하며 김정일 집권 이후 김씨 집안의 신격화와 북한주민 세뇌를 위해 백두혈통이란 단어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따라 방북단에 포함돼 평양에 다녀온 박 의원은 21일 김어준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인터뷰에 나와 "(김여정이) 헌신적으로 (일을) 해서 (북한에서) 아주 칭송을 받고, 능력은 꼭 저처럼 있더라. 나는 비서들을 데리고 다녔는데 그분은 혼자 다녀 나보다 더 잘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사회자인 김어준은 "(김여정을) 북한에서도 높이 평가한다. (김정은) 동생이어서가 아니라, 능력이 있어서다"라고 맞장구 쳤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김여정이) 오찬 시간에 테이블에 앉지 않고 밖에서 기다리더라. 거기서 지휘를 하는 것"이라며 칭찬을 이어갔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