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MBC와 더불어민주당의 합작품인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MBC와 더불어민주당의 합작품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뒤 회의장을 빠져 나오면서 한 비속어 발언이 보도된 경위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 21일(현지시간) 비속어 발언을 두고 논란이 그치지 않고 있다. [사진=MBC 캡처]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 21일(현지시간) 비속어 발언이 보도된 경위를 두고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사진=MBC 캡처]

MBC 노조(제3노조)가 지난 25일 ‘더불어민주당과 MBC 간의 정언유착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MBC 제 3노조, ‘민주당과 MBC 간 정언유착’ 진실 규명 요구

윤 대통령이 주위 참모들에게 사적으로 한 얘기가 당시 행사를 촬영하던 MBC 기자의 방송 영상 카메라에 찍혔고, MBC가 뉴스에서 보도하기도 전에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당 회의에서 먼저 ‘막말’이라며 비난한 것이 ‘정언유착’이라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회의 발언은 MBC 보도가 아니라, SNS 동영상을 보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언론계에서는 대통령의 순방 일정을 취재하는 ‘풀 기자단’의 취재 시스템상,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당시 행사를 촬영하던 MBC 방송 영상 풀 기자가 악의적으로 유출했다는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이 보도된 경위를 둘러싼 쟁점을 짚어본다.

① MBC의 비속어 관련 1보 전,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막말이라고 비난

MBC노조는 25일 성명서를 통해 “MBC가 이 사태를 왜곡했다. 누가 책임을 질 것인가”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성명서에서 MBC노조는 “대통령 ‘비속어’ 의혹을 일으킨 동영상의 최초 촬영자는 MBC A 카메라 기자”라고 밝혔다. A 기자는 지난해 겨울부터 올해 봄까지 대통령 선거의 편파적 영상 촬영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뉴스 영상 국장으로 카메라기자 조직을 총괄한 인물이다. 애초 당파성이 뚜렷한 인물이라는 것이 MBC노조의 입장인 셈이다.

MBC노조는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과 관련해, A기자가 뉴욕에서 MBC 본사로 영상을 보낸 시점은 22일 새벽 6시28분이라고 밝혔다. MBC 디지털뉴스가 ‘오늘 이 뉴스’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제하의 1분 12초짜리 동영상을 최초로 업로드 한 시각은 22일 오전 10시 7분이었다고 했다.

그런데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막말’이라며 비난 발언을 한 시간은 22일 오전 9시33분이라는 것이다. 또 “MBC 통합뉴스룸에서는 22일 오전 10시 45분에 박홍근 원내대표 ‘빈손·비굴·막말사고 외교’라는 제목으로 단신을 썼으나 출고 시각은 낮 12시가 넘어서였다”면서 “보도국이든 디지털뉴스룸이든 아직 첫 1보가 나가지 않은 상태에서 박홍근 원내대표가 워딩을 받아서 9시30분 정책조정회의에 들어가 발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해 "대재앙 수준의 사건"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해 "대재앙 수준의 사건"이라며 비난했다. [사진=MBC 캡처]

② 풀 기자였던 MBC 방송 카메라 기자의 악의적인 단독 보도

언론계에서는 ‘애시당초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은 일회성 해프닝으로 넘어갈 수 있는 일’이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공식적인 자리가 아니었고, 주위 참모들에게 지나가는 말로 편하게 한 발언이 MBC의 선전선동을 통해 엄청난 이슈로 비화했다는 것이다.

더욱이 대통령을 수행한 풀 기자에 의해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청와대 취재 시스템도 재정비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도운 문화일보 논설위원은 25일 한 유튜브 방송에서 “대통령이 비속어를 쓴 내용을 가지고 풀 기자단이 기사화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더구나 사실 확인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슈화됐다는 점에서 총체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풀 기자단’은 대통령의 순방을 동행하는 기자단 중에서 당일 행사를 취재하는 기자를 일컫는 말이다. 모든 기자들이 다 행사 취재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신문기자, 방송기자, 사진기자, 방송 카메라 기자 등 필수 인원이 ‘풀 기자단’으로 현장에 들어가서 취재를 하는 시스템이다.

이 경우 풀 기자단은 각 언론사의 대표로 취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전체 기자단을 대표해서 취재를 하기 때문에, 풀 기자단의 취재 내용은 전체 기자들이 회의를 거쳐서 결정하게 된다. 그리고 그 내용 또한 풀 기자 개인의 소유가 아니라, 전체 기자단이 갖게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풀 기자단으로 취재에 참석한 기자는 행사 취재를 빨리 한 다음, 기자실로 돌아와서 타사 기자들에게 취재 내용을 알려줘야 하는 것이 관례이다. 그런 상황에서 MBC 영상 카메라 기자는 기자실로 돌아오지 않고, 계속해서 윤 대통령의 뒤를 쫓아다니며 촬영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 과정에서 문제의 비속어 발언이 영상 카메라에 담긴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글로벌 펀드 전략회의'에 참가한 이후, 비속어 발언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MBC 캡처]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가한 이후, 비속어 발언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MBC 캡처]

당시 현장에 있던 타사의 기자들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해 “정확히 잘 안 들린다” “바이든을 언급했다면 외교적인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논의를 해봐야 하는 거 아니냐?”라며 회의를 하던 중, MBC에서 단독으로 보도한 것이다.

언론계에서는 MBC 영상 카메라 기자에 대해서 ‘풀 기자단의 본분을 망각한 몰염치’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풀 기자이면서 단독 보도를 내보낸 행위에 대해서는 분명한 제재가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③ 윤 대통령, 취재 기본을 지키지 않은 MBC에 대해서 법적 조치하나?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해서, 윤 대통령은 김은혜 홍보수석을 통해서 일부 부인을 했다. ‘바이든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국회에서 날리면 어떡하나’라는 취지였다는 것이다. 비속어 논란이 제기되고 15시간이나 지난 시점에 나온 뒤늦은 해명이었지만, 윤 대통령이 귀국 후에 ‘시시비비’를 가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검사 출신인 윤 대통령 입장에서는 하지도 않은 말을 가지고 민주당과 MBC가 악의적으로 몰고 간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관측된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 대통령의 입장을 고려해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하지 않았다는 팩트를 밝히는 선에서 끝내고, 귀국 이후에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무엇보다도 윤 대통령 입장에서는 MBC가 취재 윤리를 지켰는가를 따져볼 가능성이 높다. MBC가 처음부터 ‘바이든’이라고 확신을 가졌는지가 쟁점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을 두고 수많은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리기 때문이다. 무엇이 팩트인지가 애매한 상황에서 MBC는 복수의 전문가 확인도 거치지 않고 처음부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처음부터 MBC가 보도의 원칙을 지키지 않았을 것으로 관측되는 대목이다.

MBC는 논란이 커지자 '(미국) 국회에서' 라고 자막을 수정했다. [사진=MBC캡처]
MBC는 논란이 커지자 '(미국) 국회에서' 라고 아예 자막을 수정했다. [사진=MBC캡처]

더욱이 논란이 커지자, 낮 12시 이후 방송에서는 ‘(미국) 국회에서’라고 자막을 수정하는 편법까지 동원했다. 당시 방송을 진행한 앵커는 확정적으로 “대통령실은 주위 참모들에게 사적으로 한 말일 뿐이라고 진화하려 했지만, 국내는 물론 외신을 타고 해외에까지 논란이 번지고 있습니다”라고 언급했다.

MBC가 의도적으로 윤 대통령의 발언을 문제삼았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윤 대통령 입장에서는 MBC가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전문가의 의견도 구하지 않았음은 물론, 대통령실에 확인도 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