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장제원 무서워서 방송 패널 못 하겠다...권력실세 할 일인가"
장성철 "장제원 무서워서 방송 패널 못 하겠다...권력실세 할 일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제원, 방송서 비판했더니 방송국에 항의 전화" 폭로
사진=연합뉴스

보수 성향의 정치 평론가인 장성철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이 출연하는 방송에 전화를 해 일종의 압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장 교수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장제원 같은 분이 정권에 위험하다고 생각한다. 자신의 행태에 대해 방송에서 비판 좀 했다고 방송국에 전화해서 저에 대해 문제 제기하고 항의하는 게 권력 실세가 할 일인지 잘 모르겠다"며 "무서워서 방송 패널 못하겠다. 권력을 잡으니 과거로 돌아가나"라고 했다.

장 교수는 "장제원 의원님! 방송 못하게 하시면 안 할게요"라며 "그리고 혹시 제가 잘못 알고 비판한 부분이 있으면 직접 연락 달라"고 했다.  

장 의원이 어느 방송국에 항의를 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장 교수는 전날 YTN에서 장 의원이 주도한 의원 모임인 '미래혁신포럼'에 대해 "윤 대통령을 뒷받침하는 최대 계파의 새로운 모임을 만들어서 출범을 시켰는데 상당히 부적절한 행동을 하고 있다"며 "과연 이것이 어떻게 국정을 뒷받침하는 모습이라고 볼 수 있겠나"라고 했다. 장 의원이 내년 전당대회 대비를 하고 있는 것이라는 평가도 했다.

장 교수는 MBC에서도 "장 의원이 (미래혁신포럼에 대해) 정치세력화는 과장된 과한 해석이라고 변명을 했지만 상당히 부적절하고 잘못된 일을 하고 있다"고 했다.

장 교수는 1996년 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공채 1기 출신으로 정당에서 당료·보좌진 생활을 20여년 이상 했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등을 보좌했기도 하다.

장 교수의 이날 오전 폭로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제가 시사 패널 세상은 좀 아는 편인데 이준석 비판은 아무리 해도 따로 방송국이나 패널들께 연락하거나 그러지 않는데, 다른 곳이라고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시사 패널들은 누구를 비판하더라도 편하게 말씀하십시오. 어차피 시청자와 청취자들이 판단하는 거 아니겠습니까"라는 입장을 내놨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