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조정실장 내정된 윤종원, 과거 '소주성·탈원전·노동이사제' 이력에...국민의힘도 "부끄러운 일"
국무조정실장 내정된 윤종원, 과거 '소주성·탈원전·노동이사제' 이력에...국민의힘도 "부끄러운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국무조정실장 내정을 둘러싸고 당정간 파열음이 나오는 가운데 그가 과거 문재인 정부서 주도했던 정책들도 재차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윤 행장은 홍장표 경제수석에 이어 문재인 정부 2대 경제수석을 역임한 이후, 2018년 6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약 1년간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 인상, 탈원전, 부동산 정책을 주도했으며, 노조가 요구한 노동이사제를 도입한 이력도 있다. 

이에 국민의힘 내에선 윤 행장이 그동안 실패한 경제정책으로 규정했던 문재인 정부의 주요 경제정책들을 주도했던 인물이라며 반대 기류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국무조정실장은 정부 각 부처 정책을 통할하는 자리인데 결국 문재인 정부 정책을 옹호·동조·비호한 사람의 행태를 인정하게 되는 것"이라며 "최소한 차관급 이상 공무원은 정무직 자리인 만큼 자신의 철학과 소신이 맞는 정부에서 일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이에 대해 "권 원내대표뿐 아니라 비서실과 경제 부처에 있는 사람들도 반대 문자가 와서 고심 중이다"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에도 권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망가진 경제 정책의 주역이었던 분이 새 정부에서 또 일하겠다고 나서고 동의하는 자체가 정말 좀 부끄러운 일 아닌가"라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이같은 논란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한 총리는 '대통령실도 여당의 반대에 난감해하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저는 들은 바가 없다"고 했다.

'윤 행장의 국조실장 인사에 여당이 반대하는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단계는 (인사) 검증이 아직 안 끝난 상태"라며 자신도 판단을 기다리는 입장이라는 취지로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