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대통령 '법무부 인사검증권' 강행하면 '한동훈 해임건의안' 적극 검토"
박홍근 "尹대통령 '법무부 인사검증권' 강행하면 '한동훈 해임건의안' 적극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법무부에 공직자 인사검증 조직을 설치하려는 정부 움직임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 문제를 바로잡지 않고 강행한다면 한 장관 해임건의안도 적극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27일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한 장관) 탄핵 얘기도 있지만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바로잡아주길 간곡히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은 정부가 시행령 개정을 통해 법무부에 공직자 인사검증 조직을 신설하는 것은 위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조직법상 법무부 사무에 공직자 인사검증은 없다는 것이다. 

박 원내대표는 "입법부 권한을 훼손하고 침해한 사안이기 때문에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 청구도 검토해볼 생각"이라며 "충분히 검토할만 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어서 해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정부의 추진 내용에 대해 "18개 행정 각부 중 여섯번째 서열인 법무부 장관이 국무총리와 부총리 후보자를 검증하는 등 고위공직자 정보를 쥐락펴락할 수 있다는 소식에 대한민국 공직사회 전체가 술렁이고 있다"며 "(한 장관이)사실상 국무총리 이상의 힘을 갖고 실질적인 2인자 자리에 오르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비서실은 정책을 주로 해야지 사람에 대한 정보, 뒤를 캐는 건 안해야 한다"며 "공직자 비위정보 이런 건 사정기관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