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일자리 37.6만개 늘었지만...'60대 이상 노인' 절반 넘어
작년 4분기 일자리 37.6만개 늘었지만...'60대 이상 노인' 절반 넘어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5.26 16:27:46
  • 최종수정 2022.05.2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4분기 임금 근로 일자리가 40만개 가까이 늘었지만, 이중 절반은 60대 이상 고령층 일자리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4분기 임금 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임금 근로 일자리는 1천996만5천개로 전년 동기보다 37만6천개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 일자리가 20만5천개 늘면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작년 4분기에 증가한 일자리의 절반 이상(54.5%)은 60대 이상 노인 일자리였다.

50대 일자리가 14만3천개 늘면서 뒤를 이었고, 이외 20대 이하(1만9천개), 40대(1만3천개) 순이었다.

30대 일자리는 1년 전보다 5천개 감소했다.

산업별로는 직접 일자리 등 공공 부문 비중이 높은 보건·사회복지업(13만8천개) 일자리가 가장 많이 늘었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었던 숙박·음식(6천개)과 도소매업(6만2천개) 일자리도 회복 흐름을 나타냈다.

전체 일자리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제조업(6만2천개)의 경우 전자통신(1만8천개), 전기장비(1만7천개) 등은 일자리가 늘었지만, 기타 운송장비(-5천개), 섬유제품(-4천개) 등은 줄었다.

공공행정(-12만3천개)과 사업·임대(-1만1천개) 일자리도 함께 줄었다.

성별로는 남성 일자리가 12만3천개 늘었고, 여성 일자리는 25만3천개 증가했다.

전체 일자리 가운데 전년 동기와 동일한 근로자가 점유한 지속 일자리는 1천380만6천개(69.2%), 신규채용(대체+신규) 일자리는 615만9천개(30.8%)로 각각 집계됐다.

신규 채용 일자리 가운데는 퇴직·이직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가 333만3천개(16.7%), 기업체 생성이나 사업 확장으로 생긴 신규 일자리가 282만6천개(14.2%) 등이었다.

기업체 소멸 또는 사업 축소로 사라진 소멸 일자리는 245만1천개였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