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천은 원래 외지인들 사는 곳" 발언 파문
이재명 "인천은 원래 외지인들 사는 곳" 발언 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근본없이 출마한 이재명, 왜 애먼 인천시민들 무근본 외지인 만드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가운데)이 지난 22일 오전 청주 성안길에서 같은당 노영민 충북도지사 후보(오른쪽), 송재봉 청주시장 후보 등과 함께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26일 "인천 지역은 원래 외지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연고도 없는 무근본 후보가 되레 지역민들을 무근본 외지인으로 만들었다며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26일 BBS인터뷰에서 상대 후보인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를 깎아내리며 "내세울 게 연고밖에 없으니까 자꾸 연고를 따진다. 인천은 원래 외지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계양 구민들은 연고 있는 사람이냐, 유능한 사람이냐의 두 가지 선택을 제시받고 있다. 그래서 상대방이 자꾸 연고를 따지는 것"이라며 "'유능하고 영향력 큰 정치인이 지역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는 기대가 더 많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또 "물론 저한테 와서 '(계양을 지역에) 잘못 왔다'고 말하는 사람이 한두 명씩 있기는 한데, 그건 극히 소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위원장은 전날 심야 공지를 통해 25일 예정됐던 오전 일정을 모두 취소한 바 있다. 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윤형선 후보와 지지율 혼전 양상을 보이자 새로운 전략 마련과 일정 변경에 들어간 것이다. 전국 유세는 이미 한 바퀴 돈 만큼 이 위원장은 남은 일주일간 인천에 머물며 자신의 지역구인 계양을 유세에 집중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 위원장의 이날 발언에 대해 "인천에 연고가 없는 건 이재명 후보 본인인데, 본인이 근본 없이 출마해놓고는 왜 애먼 인천 시민들을 무근본 외지인으로 만들어버리시나"라며 "이재명 후보님! 제발 정신 차리시라. 자신의 기행을 정당화하기 위해 타인의 정체성을 깔아뭉개는 건 동네 무뢰배나 할 짓"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텃밭으로 도망가 오차범위 내로 추격당한 순간 이미 이재명 후보의 정치 생명은 끝난 것"이라며 "인정하고 깔끔하게 물러나라. 그게 마지막 광명이라도 찾을 길일 것"이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