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한은,15년만에 기준 금리 두달 연속 올렸다
[속보]한은,15년만에 기준 금리 두달 연속 올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 주재하는 이창용 한은 총재

[연합뉴스]한국은행이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불과 한 달 만에 다시 기준금리를 올렸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26일 오전 열린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연 1.50%인 기준금리를 1.75%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작년 8월과 11월과 올해 1월, 4월에 이어 이날까지 최근 약 9개월 사이 0.25%포인트씩 다섯 차례, 모두 1.25%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금통위가 두 달 연속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2007년 7월과 8월에 이어 14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금통위가 이처럼 이례적으로 연속 추가 인상을 결정한 것은 무엇보다 최근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압력이 방치하기 어려운 수준이기 때문이다.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 공급망 차질 등의 영향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4.8%나 뛰었다. 2008년 10월(4.8%) 이후 13년 6개월 만에 최고 기록이다.

향후 1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 값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5월 3.3%로, 2012년 10월(3.3%) 이후 9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되는 생산자물가도 지난달까지 넉 달 연속 올랐다. 1년 전인 작년 4월과 비교하면 상승률이 9.2%에 이른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이른바 '빅 스텝'(한꺼번에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에 따른 한·미 기준금리 역전 가능성도 고려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이 이달 초 22년 만에 빅 스텝을 밟았고, 추가 빅 스텝 가능성까지 커지자 금통위 입장에서는 향후 두 나라 기준금리 역전에 따른 자금 유출이나 원화 절하, 수입 물가 상승 등에 대비해 격차를 더 벌려놓을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날 금통위의 0.25%포인트 인상으로 일단 한국(1.75%)과 미국(0.75∼1.00%)의 기준금리 격차는 0.75∼1.00%포인트로 다시 벌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