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민주당, 586 용퇴하면 김남국 김용민 고민정 세상"
이준석 "민주당, 586 용퇴하면 김남국 김용민 고민정 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사위원장 강탈한 민주당에 "제정신이 아니다" 비판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의 86그룹 용퇴론으로 민주당 내 주류들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선 상황을 두고 박 위원장과 민주당을 한데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에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주기로 하는 내용의 국회 후반기 원구성 합의를 파기한 민주당을 향해 "다 먹다가 탈난다"며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하기도 했다.

25일 충남 유세 일정을 시작한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충남 당진어시장 유세 후 취재진 앞에서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의 장점을 부각하며 "젊은 세대가 많이 이주하고 있는 아산-당진 일자리벨트를 공략하기 위해 오늘내일 강행군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취재진으로부터 '박지현 민주당 비대위원장이 대국민사과와 함께 586 용퇴론을 이야기했는데 민주당 내분을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586이 용퇴를 한다면 그 다음에는 무엇이 올 것인가에 대한 대안 제시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이 대안은 없이 용퇴론만 주장한다는 비판이다.

이 대표는 "586이 용퇴하면 김남국 김용민 고민정의 세상이 된다"며 "그게 대안이라면 명확히 말씀해주시라. 남의 당의 일이라 말을 잘 못하겠지만 586을 빼면 눈에 보이는 분들이 김남국 김용민 고민정이다. 더 이상 언급 안 하겠다"고 말했다.

또 선거 이후 결과에 따라 민주당 체제가 바뀔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에는 "명분 없는 출마로 본인 선거구도 우세를 장담하지 못하는 이재명 후보가 총괄선대위원장이라는 명목으로 전국을 돌다가 황급히 다시 인천 계양을에 집중하겠다는 자세를 취하는 자체가 의아하긴 하다"며 "지금의 민주당은 강경일변도인데 야당이 된 이후에도 법사위원장을 강탈하겠다는 모습을 보면 사실 협치의 길은 요원해보이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같은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민주당이 법사위원장과 관련된 과거 원구성 합의를 깨려고 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제발 삼킬 수 있는 만큼만 베어무시라. 먹을 수 있는 것 다 먹다가 탈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입법폭주로 국민들의 지탄을 받으면서도 아직도 국회 일방운영을 기획하다니 제정신이 아니다"고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새 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에 내정된 것을 두고 권성동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강하게 반대한 데 대해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적했다고 하더라도 불협화음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